GS건설 ‘삼송자이더빌리지’ 평균 12.7대 1... 전 타입 마감
GS건설 ‘삼송자이더빌리지’ 평균 12.7대 1... 전 타입 마감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7-02 15:54:15
  • 최종수정 2019.07.0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이후 고양시 공동주택 청약 중 최고 경쟁률 기록
지난달 28일 삼송자이더빌리지 분양사무소에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지난달 28일 삼송자이더빌리지 분양사무소에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GS건설이 경기 고양시 덕양구 삼송지구에서 선보인 블록형 단독주택 ‘삼송자이더빌리지’가 최고 1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평균 경쟁률은 12.7대 1로 정부 규제가 시작된 2018년 이후 고양시에서 청약받은 공동주택 중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GS건설에 따르면 1일 하루 동안 청약을 받은 삼송자이더빌리지 청약 결과 418세대 모집에 5308건이 몰리면서 평균 12.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4개 군으로 나눠서 청약 받은 삼송자이더빌리지는 모두 두 자리 수 경쟁률을 보였다.

최고경쟁률은 전용 84㎡B타입에서 나왔다. 97세대 모집에 1504건의 청약 접수 건이 들어오며 1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84㎡S타입도 58세대 모집에 900건이 몰리면서 15.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용 84㎡A타입과 84㎡D타입도 각각 ▲10.8대 1, ▲11.4 대 1를 기록했다.

이는 정부의 규제가 엄격해진 2018년 이후 고양시에서 분양한 아파트 청약 결과와 비교하면 최고 경쟁률이다. 2018년부터 올해까지 고양시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총 3곳으로, 이 중 가장 높은 평균 청약 경쟁률은 4.09대 1이었다.

삼송자이더빌리지는 견본주택이 문을 연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3일 동안 약 3만여명의 인파가 몰리며 인기를 증명했다. 청약 당일인 7월 1일도 약 3000여 명의 방문객이 몰렸다.

GS건설 정석윤 분양소장은 “서울 생활권을 누리면서 독립적인 공간과 아파트 못지 않은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주택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관심이 높았던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서울 소형 아파트 가격으로 대형 평형대 아파트의 공간을 누릴 수 있는 블록형 단독주택을 살 수 있는데다 부담을 낮추는 계약 조건으로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끈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송자이더빌리지는 지상 최고 3층, 전용면적 84㎡, 총 432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총 10가지 타입으로 구성돼 있으며 테라스, 세대정원, 다락방 등 전용면적의 약 2배 가량인 서비스면적이 모든 가구에 제공된다.

삼송자이더빌리지는 2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3일~4일 양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예비당첨자 추첨 및 계약은 오는 5일이다.

모델하우스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634-6번지에 마련돼 있다. 입주는 2021년 1월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