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임직원 평범한 일상이 대한항공 미래의 씨앗”
조원태 회장, “임직원 평범한 일상이 대한항공 미래의 씨앗”
  • 양철승 기자
  • 기사승인 2020-03-02 11:34:24
  • 최종수정 2020.03.0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창립51주년 기념사서 ‘씨앗론’ 강조
조현아 등 주주연합은 ‘급조된 토양’...“‘성숙한 땅’에 뿌리내려야” 역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대한항공]

“우리가 직접 대한항공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씨앗을 뿌리며 나아가면 좋겠습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2일 대한항공 창립 51주년을 맞아 사내 게시판에 등재한 기념사를 통해 ‘씨앗론’을 설파하며 새로운 100년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주문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행사 없이 조 회장의 기념사로 창립기념식을 대체했는데 최근의 경영권 분쟁을 염두에 둔 듯 임직원들과 함께 ‘씨앗’을 뿌리며 대한항공의 빛난 미래를 만들어나가자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임직원 여러분들의 평범한 일상들이 대한항공의 빛나는 미래를 위한 가장 소중하고 좋은 씨앗이라 믿는다”며 “국가의 부름에 자신의 안위조차 뒤로 하는 우한행 전세기에 자원해 탑승한 여러분들의 헌신과 희생 또한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값진 씨앗”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어 좋은 씨앗이 자랄 수 있는 ‘토양’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조 회장은 “우리 임직원들의 가치 있고 소중한 씨앗은 마땅히 좋은 곳에 뿌려져야 한다”며 “이런 저런 재료들을 섞어 급조한 토양, 기업을 그저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는 그런 자리에 심겨진 씨앗은 결코 결실을 맺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의 3자 주주연합을 ‘급조한 토양’으로 빗댄 것이다.

조 회장은 또 “오랜 세월 비바람을 견뎌낸 성숙한 땅, 씨앗을 소중히 품어주고 충분히 뿌리내릴 수 있는 그런 자리가 우리의 일상과 헌신 그리고 희생을 심기에 합당하고 적합한 토양”이라고 피력했다.

조 회장은 마지막으로 “우리가 바라는 결실을 맺기까지 과정이 항상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하루하루 성실히 씨앗을 뿌리고, 그 씨앗에 담긴 가치있는 미래를 보며 사랑과 정성으로 가꾸어 나아가자”며 글을 마쳤다.

[위키리크스한국=양철승 기자]

ycs@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