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클레온', 국내 최초 금융 분야 멀티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진화
KB금융 '클레온', 국내 최초 금융 분야 멀티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진화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20-03-04 13:25:49
  • 최종수정 2020.03.0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국민은행]
[사진=KB국민은행]

KB금융그룹은 3일 금융분야 클라우드 활용과 상호 협업을 위해 아마존웹서비스(AWS)와 EA(Enterprise Agreement) 계약을 체결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AWS 본사와 국내 금융그룹이 직접 계약하는 최초 사례다. 지난해부터 양사가 함께 국내 법령을 준수하는 금융 클라우드 구성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해 온 결과다.

현재 KB금융그룹의 금융 클라우드 플랫폼 ‘클레온(CLAYON)’은 NHN의 ‘TOAST’ 클라우드를 활용해 KB국민은행의 통신서비스 ‘리브엠(Liiv M)’ 등을 운영 중이다.

이번 AWS와의 계약을 통해 ‘클레온(CLAYON)’은 동시에 2개의 클라우드 인프라를 사용(멀티클라우드)하는 국내 첫번째 금융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거듭 날 예정이다. 

특히 IoT(Internet of Things), 머신러닝, 블록체인 등에 특화돼 있다.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이미 검증된 대표적인 클라우드 사업자인 AWS의 총 175개 이상의 신기술 서비스를 신속하게 ‘클레온(CLAYON)’에 도입할 수 있게 돼 편의성과 안전성이 한층 강화 될 전망이다. 

KB금융 관계자는 “AWS와의 EA계약을 계기로 클라우드의 장점을 100% 활용해 고객이 원하는 빠르고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고객 중심으로 기술혁신을 고민하고 국내외 테크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차별화 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