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추가 조치 심도있게 논의 중"
정부 "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추가 조치 심도있게 논의 중"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3-19 14:59:15
  • 최종수정 2020.03.1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1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1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요양병원·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늘고있는 것과 관련해 '상당한 경각심'을 갖고 추가 조치를 논의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요양병원에서 발생하는 집단감염과 관련한 질문에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두차례 점검과 원인불명 폐렴환자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음에도 산발적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는 점에 상당한 경각심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가장 큰 우려는 요양시설·병원에 계신 분들이 상당히 고위험군이기 때문에 사망으로 이어지는 확률이 높다는 점"이라며 "(집단발생을 막기 위해) 추가로 좀 더 강한 방안이나 조치에 대해 현재 심도있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중대본은 지난 2월 17~18일, 3월 9~13일 두차례에 걸쳐 전국 요양병원을 전수조사했다.

중대본이 전국 요양병원 입원환자 중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폐렴 환자 457명 중 277명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를 받지 않은 180명은 원인이 확인돼 주치의가 검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하거나 치료완료 혹은 사망, 퇴원·전원한 사례였다.

요양병원 등 종사자와 간병인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신도 1천356명에 대한 조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이 중 81%(1097명)에 대한 검사를 마친 상태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병원, 어린이집, 유치원, 사회복지생활시설에 종사하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신도 3146명 중에는 70% 가량이 조사를 받았다. 현재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이는 없었다.

중대본은 이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 내 모든 요양병원 종사자, 간병인, 입원환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지난 13일부터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며, 경북에서는 우선 표본을 선정해 검사하고 필요할 경우 그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