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혈장치료제 추가 생산 완료..“코로나 환자 치료 사용”
녹십자, 혈장치료제 추가 생산 완료..“코로나 환자 치료 사용”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0-14 09:57:25
  • 최종수정 2020.10.1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는 14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GC5131A)의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데, 이번 생산에 사용된 혈장은 240리터에 달한다. 이는 첫 번째 투입량보다 약 4배 더 많은 수치다.

임상 목적으로 만든 첫 번째 배치와 달리 이번 생산 분은 주로 의료 현장의 코로나19 환자 치료 목적 사용을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다.

혈장 확보를 위해 GC녹십자는 보건당국, 적십자 등과 협력해 혈장 채혈 기관을 기존 4곳의 의료기관에서 전국 46곳의 헌혈의 집으로 확대했다.

김진 의학본부장은 “혈장치료제는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치료제다.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치료제가 신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