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문재인 한반도정책 시너지는...두 정상 특별한 인연 없지만 'DJ라인' 연결고리 기대
바이든-문재인 한반도정책 시너지는...두 정상 특별한 인연 없지만 'DJ라인' 연결고리 기대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11-08 09:48:58
  • 최종수정 2020.11.0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 직접적인 인연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뿐 아니라 현재 청와대 내 인사들도 연결고리가 매우 약한 편이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기 야권에 있었기 때문이다. 

한국의 역대 대통령 중 바이든 후보와 가장 인연이 깊은 인물이 김대중(DJ) 전 대통령이다. 두 사람은 1980년대 초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 시절부터 교분을 쌓았다.

지한파로 통하는 바이든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의 대북 포용정책인 햇볕정책을 열렬히 지지했고 자신이 가장 존경하는 지도자 중 하나로 김 전 대통령을 꼽기도 했다.

특히 2001년 청와대에서 김 전 대통령과 오찬을 하던 중 즉석에서 넥타이를 바꿔 맨 일화가 유명하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의 넥타이에 수프가 묻어있었지만 바이든 후보는 향후 미국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행운의 상징으로 이를 보관해왔다는 후문도 있다.

현 정부 인사들 가운데 김대중 정부 시절부터 활동한 원로들이 주목받는 것도 김 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의 각별한 인연 때문이다.

우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1970년대 초반부터 미국에서 사업가로 활동하며 바이든 후보와 인연을 맺고 약 50년간 관계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 역시 바이든 후보와 여러 차례 만남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문재인 정부의 대미·대북 외교에서 박 원장이나 문 특보의 역할이 중요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청와대와 바이든 후보 측의 연결고리가 약해 보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향후 대미 외교에 있어 큰 걸림돌이 되지는 않으리라는 전망도 나온다.

외교정책의 기본 노선이라는 면에서 접근하면 미국 민주당이 오히려 공화당에 비해 문재인 정부와 '궁합'이 좋다는 점에서 양국 외교당국의 인적 네트워크 형성이 어렵지 않으리라는 것이다.

클린턴 정부와 김대중 정부에서 활동한 원로들을 중심으로 접점이 만들어질 가능성도 있고, 나아가 문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 역시 김 전 대통령 때의 '넥타이 인연'을 이어갈 새로운 연결고리를 금세 만들 수 있다는 낙관론도 제기된다.

이런 점에서 문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와 소통의 첫 단추를 언제 어떤 방식으로 끼울지도 관심사다.

우선 청와대는 최대한 이른 시점에 두 정상의 통화를 추진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은 바이든 후보의 취임식이 열리는 내년 1월 20일 이후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결과에 불복해 소송을 이어가는 등 미국 내 혼란이 제대로 수습되지 않는다면 이런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장원석 기자]

 

jw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