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미애 장관 맹비난…"헌법도 보지 않는 장관"
국민의힘, 추미애 장관 맹비난…"헌법도 보지 않는 장관"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11-14 14:38:13
  • 최종수정 2020.11.1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맹비난'했다. 

14일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추 장관은 헌법도 보이지 않는 법무부(法無部) 장관"이라며 "추 장관에게 인권은 오로지 '내 편'만을 위한 것"이라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수많은 피해자가 아직도 고통받는 'n번방 사건'까지 언급하며 법안을 합리화하고 있다"며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는 물불을 가리지 않는 안하무인"이라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피의자 휴대전화 비밀번호 공개법안'을 추진중이다.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해당 법안을 가리키며 "씨알도 안 먹히는 법안"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에게 "특활비 사건이나 밝혀 달라. (법무부) 검찰국에서 쌈짓돈처럼 돈 봉투를 뿌렸다는데, 장관님의 '명을 거역'한 것 아니냐"고 비꼬았다.

김선동 전 사무총장은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인사 조처 필요성을 거론한 친노(친노무현) 원로 유인태 전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며 "사이다 발언"이라고 추켜세웠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