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코로나19 극복 동계 헌혈캠페인 진행
코오롱, 코로나19 극복 동계 헌혈캠페인 진행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20-12-01 17:17:36
  • 최종수정 2020.12.0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까지 수도권 제외 전국 6개 사업장에서 임직원 릴레이 헌혈
코로나19와 겨울철로 부족해진 혈액 수급 지원
헌혈증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증해 소아암 환자 지원
코오롱은 코로나19로 인해 부족해진 혈액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9일까지 전국 6개 사업장에서 헌혈캠페인을 진행한다. 1일 경북 김천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업장의 임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사진=코오롱그룹 제공]
코오롱은 코로나19로 인해 부족해진 혈액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9일까지 전국 6개 사업장에서 헌혈캠페인을 진행한다. 1일 경북 김천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업장의 임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사진=코오롱그룹 제공]

코오롱 임직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해 부족해진 혈액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 헌혈캠페인에 나섰다.

1일 코오롱그룹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경북 구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업장을 시작으로 오는 9일까지 김천, 경산, 대전 등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인 수도권을 제외하고 전국 6개 사업장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모든 헌혈 장소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참여자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간격을 유지하며 진행된다.

이번 헌혈은 코오롱이 올해 들어 3번째로 진행하는 캠페인이다. 코오롱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인 헌혈캠페인은 2013년부터 혈액 수급이 불안정한 여름철과 겨울철에 매년 두 차례씩 진행돼왔다. 올해 4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헌혈자가 급감해 긴급 혈액 수급을 위해 임직원 헌혈을 추가로 진행했다.

임직원들이 기부한 헌혈증은 2013년부터 총 5,000여 장에 달하며 올해 3차례 헌혈로 모인 헌혈증은 내년 초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돼 소아암을 앓는 환아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코오롱그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룹의 고유 역량을 활용해 대외 기부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왔다. 경북 문경 서울대병원 인재원에 24병상 규모의 모듈형 음압병실 건립을 무상으로 지원한 것을 비롯해 마스크용 핵심 부자재인 MB(Melt Blown)필터 무상 제공,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온누리상품권 기부, 의료진을 위한 의류와 건강보조식품 제공 등 코로나19 사태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과 물품을 지원해왔다.

[위키리크스한국=김지형 기자]

kjh@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