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비주류' 위주 인적쇄신 단행... '친문' 민주당과 다른 행보
文 대통령, '비주류' 위주 인적쇄신 단행... '친문' 민주당과 다른 행보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4-16 17:58:19
  • 최종수정 2021.04.1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국무총리에 내정된 김부겸 전 행전안전부 장관,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출처=연합뉴스]
왼쪽부터 국무총리에 내정된 김부겸 전 행전안전부 장관,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만료 1년 여를 남겨두고 국무총리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하는 등 정부 부처 개각과 청와대 개편을 동시 단행했다.

더불어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 후폭풍에서 벗어나기 위한 인적 쇄신의 일환이다. 임기 말 국정동력 약화 우려 속에 인사를 통한 정국 반전을 의도했다고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정세균 총리에 이어 마지막 총리 역시 정치인인 김부겸 후보자를 택했다.

김 후보자는 민주당 소속으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되는 등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꼽힌다. 당내에서도 친문, 비문 등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는 통합형이다.

김 부총리를 중심으로 임기 말 당·청 갈등 가능성을 차단하고, 공직사회 기강을 다잡아 안정적 국정운영에 나서겠다는 뜻이 읽힌다.

문 대통령은 5개 부처의 장관을 관료 및 전문가로 채우며 사실상 마지막 내각 진용을 꾸렸다.

국토교통부 장관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문승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고용노동부 장관에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 상임위원, 해양수산부 장관에 박준영 현 차관을 각각 내정했다. 이들 4명의 후보자는 모두 행시 출신 관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인 임혜숙 이화여대 전자전기공학전공 교수를 발탁했다.

지난해 말과 올 초 개각에서 정치인 출신을 대거 기용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친문으로 분류되는 당 인사를 내정하지 않고 비주류, 전문가 위주로 인적쇄신을 단행한 것.

청와대 인사에선 대대적 개편보다 세세적인 쇄신을 택했다.

재보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최재성 정무수석의 후임에 여권 내 비문인 이철희 전 의원을 발탁해 여권 내 통합과 균형을 꾀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의 코로나 관련 정책역량 강화에도 무게를 뒀다. 사회수석에 관료 출신인 이태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감사를 앉히고, 방역기획관을 신설해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발탁했다.

또 국회의원을 지낸 정책통인 박경미 교육비서관을 대변인에, 서상범 선임행정관을 법무비서관에 각각 임명했다.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신임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가 전임 김태년 원내대표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신임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가 전임 김태년 원내대표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반면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이해찬계 4선의 윤호중(58·경기 구리) 의원이 선출되며 '친문' 영향력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윤 의원은 16일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비주류 3선인 박완주 의원을 누르고 새 원내 사령탑의 자리에 올랐다.

윤 의원은 1차 투표에서 169표 가운데 과반 이상인 104표를 획득하면서 결선 투표 없이 바로 당선됐다. 박 의원은 65표를 얻었다.

4·7 재보선 참패로 한 달 가량 일찍 진행된 이번 선거에서 친문인 윤 의원이 압승을 거두면서 정책기조 변화 등 비주류 중심의 쇄신 논의에 타격이 예상된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