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방역수칙 위반 무관용…폭발적 대유행 국면"
문대통령 "방역수칙 위반 무관용…폭발적 대유행 국면"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21-04-12 17:22:46
  • 최종수정 2021.04.1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집단 면역 목표 달성 앞당기는 데 총력"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코로나19 관련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하에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해 긴장도를 끌어올려야 한다"며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를 열고 "여기서 밀리면 민생과 경제에 부담이 생기더라도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처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고 백신 접종이 늘어나는데도 확진자 수는 증가하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지금 방역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주변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기만 해도 방역단계를 높이는 효과가 있다"며 "검사 대상을 최대한 확대하고, 선제검사를 적극적으로 시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관련 "3분기까지 2000만회 분의 백신이 국민을 위해 공급될 것"이라며 "오는 11월 집단 면역이라는 목표 달성 시기를 앞당기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안전성 논란에 대해 "논란은 일단락됐으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존중해 접종 방침이 결정됐다"며 "국민들은 정부 방침에 따라 접종에 적극 임해달라"고 요청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