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하 통일비서관 내년 남북관계 개선될 걸로 기대
유준하 통일비서관 내년 남북관계 개선될 걸로 기대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1.09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1581 2008-08-11 07:40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기 밀 SEOUL 001581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8/01/2018
태그: PGOV2), PREL3), EAID4), KS5), KN6)
제 목: 유준하 통일비서관 내년 남북관계가 개선될 걸로 기대
분류자: 정치 공사 참사관 조셉 윤7). 근거 1.4(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3/24 11:30


요점




1. (기밀) 8월 7일 유준하(보호요) 청와대 통일비서관은 이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성실히 임하겠지만, 내년까지 어떤 행보도 예상하지 않는다고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하였다. 한국정부는 남북관계의 일환으로 호혜주의 설립 방침에 확고하다. 호혜주의는 북한이 수용하려면 시간이 소요될 것이다. 올해 한국의 비료 원조 중단으로 말미암아, 북한 홍수 상황이 내년에 더욱 악화할 것이다. 한국은 요구가 있으면 원조를 제공할 예정인데, 그 이유는 대북한 인도주의 원조가 장기적인 한국의 이해관계에 속한다는 정부 내에 광범위한 공감대가 있기 때문이다. 인도주의 급선무 목록에 첫 번째는 직접적인 식량 원조, 그 뒤에는 정보 유통의 확대, 국군포로 및 전시 행방불명자 문제, 그리고 이산 가족상봉의 재개 순이다. 정부는 금강산 분쟁에 해결책 중재를 현대 아산에 의존하고 있다며, 경험이 부족한 신임 북한 담당자가 이 사건 처리를 함에 따라 더 어려운 지경을 만들었다고 유준하는 말하였다. 요점 끝.


내년은 남북관계 개선




2. (기밀) 8월 7일 유준하(보호요) 청와대 통일비서관은 이명박 정부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희망한다고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하였지만, 가시적인 진전이 있으려면 내년이 될 거라고 예상하였다. 유준하에 의하면, 호혜주의에 기초한 남북관계 조성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고집으로 북한이 수용하려면 시간이 소요될 것이다. 반면 악화일로의 식량 위기로 남북 협력을 새로운 전기가 조성될 것이다.

3. (기밀) 10년간의 한층 수용적인 한국의 대북정책 이후에, 이명박 정부와 북한은 남북관계의 새로운 조건을 설립하기 위해서 현재 전략적인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는 호혜주의 원칙을 남북관계에 포함해야 한다는데 확고하며, 그 점에 대해선 양보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 원칙이 성립되고 나면, 이명박 정부는 건설적인 북한과의 교류를 기대하고 있다.

4. (기밀) 악화일로의 식량 부족으로 더욱 시급하게 남북 협력 노력을 투입하게 될 것이다. 유준하는 북한이 식량부족 상황은 올해 위태로운 상황이 아니라고 말하였다. 그러나 올해 한국의 비료원조 중단으로 말미암아, 내년에는 더욱 식량부족이 예상되며, 북한이 한국과의 대화에서 더 타협적이 되게 할 수도 있다.


한국의 조건에 의한 인도주의 원조




5. (기밀) 이명박 정부가 터프한 이미지가 있긴 하지만, 유준하는 한국이 반드시 북한과 교류해야 하고, 또한, 인도주의적 원조가 한국의 장기적 이해관계에 중요하다는 점은 한국정부의 다양한 구성원 사이에 폭넓은 공감대가 있다고 말하였다. 유준하는 북한 어린이에 대한 식량 원조는 통일된 한국의 미래 시민의 건강에 이바지하는 것과 같다. 비록 통일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한국은 반드시 준비되어 있어야만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유종하는 한국의 지속적인 식량 원조는 시간이 갈수록 북한의 원조 수혜자 사이에 누가 원조를 제공했는지 알게 되는 만큼 바깥 세계에 대해 더 긍정적인 인식하도록 할 수 있다. 그러나 식량요구가 아무리 절박하다고 하더라도, 북한이 이명박 정부의 새로운 거래 조건을 수용하기 전까지는 한국이 원조를 제공할 수가 없다고 분명히 하였다.

6. (기밀) 유준하는 직접적인 식량 원조가 최우선 인도주의 과제 목록에 올랐다. 그는 북한 내부의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 모색이 두 번째 급선무에 올랐으며, 그 뒤를 국군포로/전시 행방불명자 문제, 그리고 이산가족 상봉 재계 문제 순이다. 그는 급선무 목록에 탈북자 문제를 포함하지 않았다. 빠진 이유를 묻자, 유준하는 탈북자 문제는 혼자 해결하기에는 중국과의 복잡한 관계가 너무 직접적으로 뒤엉켜 있다. 대신에 이 문제를 다루려면, 한국은 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 및 기타 생각이 같은 미국과 같은 국가들에 의존할 필요가 있다.


금강산 협상의 위탁




7. (기밀) 유준하는 금강산 휴양지 시설의 개발자인 현대아산이 금강산 피격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북한과의 중재자 역할을 하도록 한국정부는 현대 아산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그 이유는 한국정부가 현재 북한과의 개방된 통신 라인이 없고, 북한도 한국과의 직접 협상에 대해 완강히 거부하는 모습이기 때문인데, 유준하는 정부가 다른 선택의 여지 없이 제삼자의 타협 모색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였다. 유준하는 이명박 정부는 금강산 사건에 대한 한국의 공동 조사 요구를 기꺼이 완화할 의향이지만, 북한이 사건에 대한 사과 요구를 단념하고 타협을 길을 찾기 위해 나서야 한다.

8. (기밀) 금강산 사고에 관하며, 유준하는 문제를 담당한 북한 위원회의 경험 없는 새내기 북한군 매파 책임자에 의해 외교와 정치 문제들이 악화하였다고 말하였다. (유준하는 사건이 발생한 시점에는 새 담당관이 작년에 어느 시점에 인사이동이 있던 상태였다.) 유준하에 의하면, 경험 있는 북한 담당자였다면 희생자의 시체를 처분하고, 피격 사실을 절대 시인하지 않았다면―유준하의 견해, 북한의 관점에서 문제 해결이 훨씬 쉬워졌을 것이다. 그러나 북한의 경험 부재의 담당자로 말미암아 북한 측이 시체를 제시하고 피격에 대한 기초 사실을 인정해야 해결되도록 문제를 훨씬 어렵게 만들었다.


논평




9. (기밀) 이명박 정부의 북한 정책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이들이게, 지금은 좌절이 심한 시기이다. 남북 사업을 매일같이 관리하고, 무수한 활동을 다루던 통일부는 한국의 정책에 대해 맹공을 펼치고 있는 평양의 최근 보도를 주로 분석하는 기관으로 전락하였다. 한국정부 내부에는 북한과의 조속한 관계를 원하는 통일부 경력 관료들과 청와대, 그리고 북한이 남한의 조건을 최소한 일부라도 수용해야만 한다고 믿고 있는 정치적으로 내정된 인사 사이에 견해는 크게 갈리고 있다. 기다림이 길어질수록, 그리고 남한에 대한 북한의 비판이 더 거세지게 되면, 한국정부는 더 많은 “유연성”을 보여줄 것이다. 그러나 현재로선 한국정부가 그 지점에 이르지 않았는데, 남한국민이 대체로 이 대통령의 대북 강경 정책을 지지하기 때문이다.
버시바우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및 내려받기




08SEOUL1581.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581
 
SIPDIS
 
E.O. 12958: DECL: 08/01/2018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EAID [Foreign Economic Assistance],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BLUE HOUSE OFFICIAL HOPEFUL OF IMPROVED ROK-DPRK
RELATIONS--NEXT YEAR
 
Classified By: POL M/C Joseph Yun. Reasons 1.4(b/d)
 
¶1. (C) Assistant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Unification
Yu Joon-ha (protect) told poloff August 7 that the Lee
administration is committed to improved ties with the DPRK,
but does not expect any movement until next year. The ROKG
is determined to establish reciprocity as part of the
ROK-DPRK relationship, which will take time for the DPRK to
accept. Due to the ROK suspension of fertilizer assistance
this year, the DPRK food situation will be much worse next
year. The ROK will provide assistance when requested because
there is a broad consensus in the government that
humanitarian assistance to the DPRK is in the ROK's long-term
interest. First on the list of humanitarian priorities is
direct food assistance followed by increased flows of
information, resolution of POW/MIA issues, and restarting
family reunions. The government, Yu said, is depending on
Hyundai Asan to broker a resolution to the Mt. Kumgang
dispute, made more difficult by new and inexperienced DPRK
functionaries handling the case. End Summary.
 
----------------------------------------
Improved ROK-DPRK Relations -- Next Year
----------------------------------------
 
¶2. (C) Assistant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Unification
Yu Joon-ha (protect) told poloff in an August 7 meeting that
the Lee administration is hopeful of improved ties with the
DPRK, but expects that it will be next year before there is
any visible progress. According to Yu, the Lee
administration's insistence on making reciprocity the basis
of ROK-DPRK relations will take time for the DPRK to accept.
On the other hand, the worsening food crisis will create a
new willingness on both sides for cooperation.
 
¶3. (C) After ten years of a more accommodating ROK policy,
the Lee administration and DPRK are currently engaged in a
strategic tug of war to establish new terms for the
relationship, Yu said. The Lee administration is determined
that the principle of reciprocity should be part of the
relationship and will not give ground on that point. Once
the principle is established, Yu said the administration is
hopeful of constructive engagement with the DPRK.
 
¶4. (C) The worsening food shortage will inject more urgency
into ROK-DPRK cooperation efforts. Yu said the food-shortage
situation in North Korea is not critical this year. But, due
to the ROK's suspension of fertilizer assistance this year,
he expects the food shortage to be much worse next year,
possibly prompting the DPRK to become more amenable to
dialogue with the ROK.
 
-----------------------------
Humanitarian Aid on ROK Terms
-----------------------------
 
¶5. (C) The Lee administration's tougher image
notwithstanding, Yu said there is a broad consensus across
multiple elements of the ROKG that the ROK must engage the
DPRK and that humanitarian assistance is important to the
ROK's long-term interests. Yu equated food assistance to
North Korean children with a contribution to the health of
future citizens of a unified Korea--a remote possibility, but
one that the ROK must be prepared for nonetheless, he added.
Yu also speculated that continued food assistance from the
ROK, over time, would bring about more positive perceptions
of the outside world among DPRK aid recipients to the extent
that they know who provided the aid. He clarified, however,
that no matter how dire the need, the ROK cannot provide
assistance until the DPRK accepts the Lee administration's
new terms of engagement.
 
¶6. (C) Yu listed direct food assistance as the top
humanitarian priority. He put finding effective ways of
getting more information into North Korea about the outside
world as the second priority followed by resolution of
POW/MIA issues and restarting family reunions. He did not
include North Korean refugees on the list of priorities.
Asked about the omission, Yu said that the refugee issue was
too closely entwined with the ROK's complicated relationship
with China to resolve alone. Instead, to deal with this
issue the ROK needed to rely on UNHCR and other like-mind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
 
Outsourcing Mt. Kumgang Negotiations
------------------------------------
 
¶7. (C) Yu said the ROKG was depending on Hyundai Asan, the
South Korean developer of the Mt. Kumgang tourist facilities,
to act as an intermediary with the DPRK to resolve the Mt.
Kumgang shooting incident. Because the ROKG currently had no
open line of communication with the DPRK, and because the
DPRK appeared determined to reject direct cooperation with
the ROK, Yu said the government had no choice but to rely on
a third party to explore a compromise. Yu said the Lee
administration was willing to soften its demand for a joint
investigation of the incident but that the DPRK had further
to go in finding a compromise by abandoning its call for an
ROK apology for the incident.
 
¶8. (C) Regarding the Mt. Kumgang incident, Yu said the
diplomatic and political problems were made worse by new and
inexperienced military hardliners in charge of the DPRK
committee that handled the matter. (Yu noted at this point
that new functionaries moved into position at some point over
the past year.) According to Yu, more experienced DPRK
functionaries would have disposed of the victim's body and
never admitted to the shooting--in Yu's opinion, making the
matter easier to resolve from the DPRK perspective. But the
less-experienced handlers made the issue more difficult for
the North Korean side to resolve by producing the body and
conceding the basic facts of the killing.
 
-------
Comment
-------
 
¶9. (C) For everyone in the LMB administration involved in
North Korea policy, these are very frustrating times. The
Ministry of Unification (MOU), previously a hive of activity
dealing with the day-to-day management of North-South
projects, is now a quiet office complex, reduced mostly to
analyzing the latest broadcasts from Pyongyang lambasting the
ROK's policy. Within the ROKG, opinions are broadly divided
between the career bureaucrats in MOU and the Blue House who
want to see a kick-start to engaging the North and the
political appointees who believe that the North must accept
at least some of the South's terms. As the wait gets
longer--and as the North Koreans become even more critical of
the South--the ROKG will show more "flexibility". For now,
however, the ROKG is not quite there, mostly because the
South Korean public supports President Lee's tougher policy
toward the North.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Foreign Economic Assistance]

5)
[Korea (South)]

6)
[Korea (North)]

7)
POL M/C Joseph Yun.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