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G280 완성형 동체 구조물 1억 3천만불 규모 수주
KAI, G280 완성형 동체 구조물 1억 3천만불 규모 수주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20-12-15 13:29:05
  • 최종수정 2020.12.15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 "민항기 개발을 위한 기술과 인프라를 확보하는 계기"
KAI가 G280기종 동체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사진=KAI 제공]
KAI가 G280기종 동체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사진=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15일 이스라엘 IAI(Israel Aerospace Industries LTD.)로부터 G280 동체 물량을 신규 수주했다고 이날 밝혔다.

G280은 10인승 최고급 중형 비즈니스 제트기로 지난 6월까지 200대가 납품됐고, KAI는 2030년까지 동체를 납품할 계획이다.

금번 수주한 G280 동체물량은 외형 스킨인 판넬(Panel)만 조립하던 기존 사업과는 달리 항공기 내부 인테리어 작업 직전의 완성형 동체 구조물을 납품한다. KAI가 좌석 레일(Seat Rail)을 포함한 완성형 동체 구조물을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AI는 2019년 IAI사와 G280 항공기의 주익 전체에 대한 독점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2020년 4월 주익 1호기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현재 양산을 진행 중이다.

KAI는 G280 항공기의 핵심 구조물인 주익과 동체를 동시에 생산함으로써 향후 민항기 개발을 위한 기술과 인프라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금번 G280 동체 물량은 사천지역의 중소협력업체와 함께 수행할 예정으로 코로나19로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업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G280 사업은 KAI의 영업력과 협력업체로의 기술이전, 협력업체의 생산성 향상 등 동반성장 정책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G280 생산을 전담하게 될 고성 공장이 완공되면 생산 설비를 이전해 KAI의 생산관리에 따라 협력업체가 주관하여 본격적인 독자 생산에 돌입한다.

KAI는 국내 항공우주산업 발전과 대·중소기업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업체와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1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기금’ 출연으로 협력업체의 신기술 개발 및 원가절감 공정 개발을 지원해 첨단 기술력을 갖춘 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 2월 KAI는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 등을 중소 협력사와 공유하는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지형 기자]

kjh@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