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전담조직 신설하며 리모델링 본격 진출
대우건설, 전담조직 신설하며 리모델링 본격 진출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4-06 17:22:32
  • 최종수정 2021.04.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커힐 푸르지오 전경 [출처=대우건설]
워커힐 푸르지오 전경 [출처=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최근 서울 송파구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에 입찰하며 약 12년 만에 리모델링 시장에 재진출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송파구에 위치한 2000여 가구 규모의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입찰에 쌍용건설⋅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대우건설의 리모델링 사업 입찰은 지난 2009년 이후 약 12년 만이다.

재개발⋅재건축 시장의 활황과 리모델링 관련 규제로 한동안 리모델링 사업에 소극적이던 대우건설은 최근 중층 노후 아파트가 증가해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관련 법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전담팀을 구성해 리모델링 사업에 적극 참여한다고 배경을 전했다.

지난 달 대우건설은 주택건축사업본부 내 도시정비사업실에 ‘리모델링 사업팀’를 신설해 리모델링 사업 진출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리모델링사업팀은 △사업파트 △기술⋅견적파트 △설계⋅상품파트 등 크게 3개 파트로 구성됐으며, 총 17명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배치됐다. 이 팀은 설계⋅기술⋅공법⋅견적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기준을 마련하고, 관련 법규 및 정책 검토부터 신상품 개발까지 리모델링 사업 전반에 걸친 원스톱 관리를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은 연간 3000억~5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전담 조직을 신설한 만큼 리모델링 사업 비중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과거 리모델링 아파트를 준공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시공 기술을 개선하고, 설계 상품을 개발해 리모델링 사업의 수익성을 향상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2013년 광진구 ‘워커힐 일신아파트'를 워커힐 푸르지오로 리모델링하며 ’국내 최초의 벽식구조 아파트 리모델링 준공‘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