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훈 돌연 사퇴, 윤석열 링 오르기 전부터 겹악재
이동훈 돌연 사퇴, 윤석열 링 오르기 전부터 겹악재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6-20 14:54:24
  • 최종수정 2021.06.2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우당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출처=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우당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동훈 대변인이 돌연 일신상 이유로 사퇴하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행보가 링 위에 오르기 전부터 삐걱대는 형국이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와 관련한 메시지의 혼선이 일었던 데다 논란의 당사자인 대변인이 돌연 사퇴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진 탓이다.

지난 10일부터 윤 전 총장의 '입' 역할을 하던 이동훈 전 대변인은 20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은 이 전 대변인이 건강 등에 부담을 느껴 물러나기로 한 것일 뿐 다른 이유는 없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이는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이자 여론조사에서 지지도 1위를 달리는 윤 전 총장의 대변인직을 열흘 만에 내려놓은 상황을 뒷받침하기에는 석연찮은 이유라는 게 중론이다.

정치권에서는 지난 18일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두고 돌출된 메시지 혼선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변인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야권 빅텐트론'을 두고 국민의힘이 중심이 돼야 한다는 게 윤 총장의 견해라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도 되는가'라는 물음에 "그러셔도 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다시 이 전 대변인을 통해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반박 메시지를 내고 이어 중앙일보와 전화를 통해 부연 설명을 했다.

그동안 계속 지적돼온 전언정치의 폐해와 일부 유력지들과의 밀착 논란이 여과 없이 노출된 장면이기도 하다.

'간을 본다'는 비아냥을 감수하면서까지 수달째 끌어온 입당 등 진로 문제의 결정을 미루는 것은 야권 단일 후보 선출 과정에서 몸값을 높이려는 전략적 판단의 결과물일 수도 있다.

외부의 시선과 무관하게 자신의 계획서대로 행보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이 전 대변인이 쉽사리 입당 여부를 말한 것은 윤 전 총장으로서는 납득하기 어려웠을 가능성이 있다.

이에 더해 보수 진영 정치평론가로 야당 보좌관 출신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윤석열 X파일'의 존재를 언급한 게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일각에서는 제기한다.

장 소장은 전날 SNS를 통해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기 힘들겠다"는 '폭탄발언'으로 여의도를 벌집쑤신 듯 발칵 뒤집어놓았다.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발 '윤석열 X파일' 논란에 야권 인사가 기름 들이부은 모양새가 된 것이다.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진 것"(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라는 표현이 나왔을 정도다.

이 전 대변인 역시 이 파일로 윤 전 총장 관련 의혹을 확인했고, 더는 같이 갈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직을 내려놓지 않았겠냐는 게 호사가들의 시선이다.

장 소장의 주장으로 시중에 떠도는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커지는 것도 윤 전 총장에게는 부담스럽다.

김 최고위원은 SNS를 통해 'X파일'을 최초로 언급한 송 대표가 의혹을 공개하면 윤 전 총장도 소상히 해명해야 한다면서 "법적 문제가 있으면 처벌받고 사과해야 한다"고도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 전 대변인의 후임 물색에 들어갔다.

곧 인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하지만, 불통정치라는 비판을 불식하고자 곁에 앉혔던 대변인을, 그것도 유력 언론사를 최근에 관둔 베테랑 기자를 별 이유도 없이 '손절'한 것은 통큰 정치를 기대하는 야권 지지층에 크나큰 실망을 주는 악재임은 분명해 보인다.

윤 전 총장에 대한 피로도가 커지는 것과 맞물려 최재형 감사원장이 야권의 대안 카드로서 더욱 주목받게 되는 상황이 조성될지 주목된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