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장동 의혹' 진상규명 없다면 "어떻게 국가라고 할 수 있나"
尹, '대장동 의혹' 진상규명 없다면 "어떻게 국가라고 할 수 있나"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9-22 15:48:53
  • 최종수정 2021.09.2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출처=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성남 대장지구 특혜 의혹을 두고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공수처가 다 입을 다물고 있는데, 그분들이 어떤 입장인지 물어봐 달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혹과 관련된 자가) 민주당 후보라고 해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국민 상당수는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특정인과 특수관계인에게 어마어마한 특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국가의 사정 기능이 어떻게 작동되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현 정부의 사정 기능을 보면 다른 진영의 일은 없는 것도 만들어가며 가차 없이 임하는데, 자기 진영의 일에는 그 기능이 '스톱'한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사건은 특정 후보에게 문제가 있느냐 없느냐에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굉장히 광범위한 비상식적 행위가 결부돼 있다"고도 했다. 그는 또 "특정 후보의 문제라는 점을 떠나서라도 이런 것을 제대로 규명해 국민에게 진상을 파악한 결과를 내놓지 않는다면 (현 정권을) 어떻게 정부라고 할 수 있고 국가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