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오커스' 맞서 동남아 외교전·남중국해 군사훈련
중국, '오커스' 맞서 동남아 외교전·남중국해 군사훈련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9-24 11:03:13
  • 최종수정 2021.09.2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진쑹 중국 외교부 아주사 사장, 동남아 국가 대사와 연쇄 접촉  [출처=연합]
류진쑹 중국 외교부 아주사 사장, 동남아 국가 대사와 연쇄 접촉 [출처=연합]

중국이 미국 주도의 '오커스'(AUKUS:미국·영국·호주의 안보 파트너십) 설립과 호주 핵 추진 잠수함 건조 지원에 맞서 외교와 무력시위의 '양동작전'으로 대응하고 있다.

24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류진쑹(劉勁松) 외교부 아주사장(아시아 담당 국장)은 지난 17∼23일 베이징에 주재하는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대사와 각각 회동했다.

중국이 '앞마당'으로 여기는 아세안 10개국 중에 호주처럼 미국 진영에 밀착하는 나라가 없도록 단속하는 차원으로 읽혔다.

연쇄 회동에서 류 사장은 "최근 미·영·호주 핵잠수함 3각 안보동반자협정 발표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일환이자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정상회의의 전주곡"이라며 "인종과 지정학적 색채의 소그룹 건설을 고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류 사장은 이어 "세계 조류와 국제사회의 공동 인식을 외면한 채 맞춤형의 배타성 강한 이데올로기 행태와 군사동맹을 하면서 핵 비확산 문제 등에 이중 잣대를 들이대며 자신이 하고 싶은대로 행동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의(仁義)를 말하면서 손에 몽둥이를 든다'는 동남아 속담이 있는데 이런 허위와 배반의 언행은 동남아 비핵지대 조약에 타격을 줄 뿐 아니라 지역 군비경쟁을 자극해 긴장과 분열을 조장하는데 대해 이미 여러 동아시아 국가가 강한 회의와 반대의 뜻을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동남아 국가들의 전직 요인들이 오커스는 공개적으로 가상의 적을 설정해 지역 충돌 위험을 높이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며 "호주는 지역에 위기나 문제가 생길 때마다 동양이 아닌 서방에서 친구를 찾는데, 아세안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중국 주재 각국 대사들은 오커스 및 호주 핵잠수함 계획에 대한 자국 정부의 불만과 우려를 재확인하고 호주가 핵 비확산 의무를 이행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 안정에 대한 약속을 지킬 것을 호소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또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3일(베이징 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미국·중국·러시아·영국·프랑스) 외교장관과 유엔 사무총장의 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각국은 '신냉전'을 하지 않겠다는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중시한다"면서 "관건은 이 발언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왕 부장은 "그것은 바로 냉전 사고를 포기하고 제로섬 게임을 하지 말고,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버리고, 폐쇄적인 소그룹을 하지 않으며, 집단 대결의 충동을 버리고 지정학적 경쟁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사실상 오커스를 겨냥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은 미중 간 갈등의 파고가 높아지고 있는 남중국해에서 이번 주말 훈련을 진행한다.

중국중앙TV(CCTV)는 24∼26일 남중국해 일부 해역에서 군사훈련이 열린다고 중국해사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기간 훈련 해역에서는 민간 선박 진입이 금지된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