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시티 재직 시절 무관" 발언 오세훈 검찰 송치
"파이시티 재직 시절 무관" 발언 오세훈 검찰 송치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9-27 14:03:05
  • 최종수정 2021.09.2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세로 돌아선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세로 돌아선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기간 '파이시티' 사업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언급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경찰 수사를 받은 오세훈 시장이 검찰에 송치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오 시장을 수사해온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24일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오 시장을 서면으로 조사했고, 압수수색 결과와 그간 분석·수집한 자료, 판례 등을 종합해 최종 송치했다"고 말했다.오 시장에게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면 '불송치 결정'이 내려졌을 거라는 점에서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파이시티 사업은 서초구 양재동 225번지에 있는 약 3만평 대지 위에 백화점·업무시설·물류시설 등 복합유통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추진됐으나, 애초 화물터미널이었던 부지를 다른 용도로 변경하면서 각종 특혜·비리 의혹이 불거졌다. 이 사업은 2008년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수정 가결됐고, 이듬해 11월 인허가를 받았으나 사업 주체가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해 중단됐다.

오 시장은 선거운동 중이던 지난 4월 방송사 토론회에서 파이시티 사건이 과거 자신의 시장 재직 시절과 무관하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경찰은 오 시장이 선거에서 당선되기 위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의심한다. 서울시 홈페이지의 당시 관련 문서 목록을 보면 시 운수물류과장이 2007년 7월과 12월 작성한 시장 보고문이 있다. 경찰은 오 시장의 언급이 허위사실이라는 고발을 접수해 지난달 말 서울시청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이 과정에서 '사업이 무산돼 인허가 자체가 안 났던 것이라고 잘못 기억했다'는 취지로 해명했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