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아들 50억은 곽상도에 준 뇌물…대가성 규명해야"
윤호중 "아들 50억은 곽상도에 준 뇌물…대가성 규명해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9-28 10:40:03
  • 최종수정 2021.09.2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8일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 "이것은 민정수석이었던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국민 상식"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곽씨에게 총 50억원을 준 화천대유의 회계 감사보고서에는 이런 지출 사실이 누락돼 있다. 회계 누락은 부정이며 성과에 대한 계약 없이 멋대로 지급하면 배임죄"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곽 의원 아들 퇴직금에 대해 '산재 위로금'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면서 "국민 기만이다. 뻔한 거짓말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이어 "곽상도 의원은 화천대유 내부자들로부터 후원금을 받기도 했는데 이 역시 뇌물죄"라면서 "이게 불법과 로비가 아니면 대체 무엇이 불법이고 로비냐. 후원금의 대가성 여부도 철저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언제 곽 의원 아들이 50억원을 받았는지 알았느냐"면서 "몰랐으면 허수아비이고 알았으면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이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덮기 위해 대장동 의혹을 공격했다면서 "누워서 침을 뱉은 격이다. 파면 팔수록 야당 인사와 핵심 세력의 비리만 드러난다. 국민의힘발(發) 법조 게이트"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