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포커스]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혁명의 예술전(展) 내달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전시 포커스]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혁명의 예술전(展) 내달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 유 진 기자
  • 승인 2021.11.18 12:50
  • 수정 2021.11.18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칸딘스키 작 compoaition7. [AP=연합]
칸딘스키 작, 컴포지션7. [AP=연합]

바실리 칸딘스키와 카지미르 말레비치. 이들은 20세기 초 러시아 예술계를 뒤흔든 아방가르드 작가들로 손꼽힌다. 세계 미술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러시아 추상 회화의 세계를 연 바실리 칸딘스키(1866-1944)는 여러 나라들을 여행하며 자신의 예술세계를 닦았다. 튀니지, 이탈리아, 프랑스, 네덜란드 등을 거쳐 뮌헨에 정착, 이따금 무르나우에 체재했다. 1914년 러시아로 귀국해 혁명후 모스크바 미술학교 교수를 지냈다. 1921년 독일에 돌아와 바우하우스에서 교편을 잡았고, 1933년 파리로 망명했다.

초기에는 유겐트슈틸, 인상주의와 러시아 민예의 영향을 받았다. 그의 추상회화는 형태와 색채 모두 격렬한 동세(動勢)를 보이는 ‘드라마틱의 시대’ , 건축적 구성의 ‘컴포지션 시대’ , ‘원의 시대’에 이어 만년 ‘구체 예술의 시대’로 크게 나뉜다. 눌 수 있다. 대표작은 1910~1939년에 제작된 컴포지션1~컴포지션10이다. 

카지미르 말레비치(1878-1935)는 러시아의 키예프에서 출생했다. 인상파 및 포비즘에서 출발하였으나 1912년 파리로 나와 퀴비즘의 영향을 받았다. 1913년 백지(白紙)에 검은 정방형만 그린 작품을 발표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 작품을 계기로 감각의 궁극을 탐구하는 쉬프레마티즘의 길을 개척해 나갔다.

1919년에는 모스크바 미술학교의 교수가 된 그는 1926년 단기간 독일에 머물렀는데 귀국 후에 문화정책을 변경한 당국에 의해 공직서 추방당했다. 이후 오직 실용미술 분야에만 종사하다가 1935년 레닌그라드에서 사망했다. 

제정 러시아 시대에 태어나 볼셰비키 혁명(1917년)과 1차 세계대전(1914~1918)이라는 대격변의 시대를 거치며 자신들만의 독특한 예술 세계를 개척해 온 이들의 작품은 디지털혁명기를 거쳐 메타버스 혁명시대를 맞고 있는 오늘날 애호가들에게도 큰 울림을 주고 있다. 

'격동의 세기'에 불꽃 같은 삶을 살다 간 이들 러시아 아방가르드 아티스트들의 걸작품들이 내달 서울을 찾는다.

러시아 아방그르드 전시회. /한국일보 제공

한국일보사는 내달 31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러시아 아방가르드 작품전 '칸딘스키, 말레비치 & 러시아 아방가르드 : 혁명의 예술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방가드르는 제1차 세계대전 직후 전 세계적 위기에 경각한 지성의 반작용으로 등장한 혁신적 예술 경향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러시아 아방가르드 작품들 중에서도 1917년 러시아혁명 당시 ‘미술 혁명’을 주도했던 대표 작품들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에는 러시아의 국립미술관인 예카테린부르크 미술관 소장품들을 중심으로 크라스노야르스크 미술관, 니즈니 노브고로드 미술관, 연해주 미술관 소장품들이 함께 소개된다. 이들은 모두 러시아 연방 문화부에 문화재로 등록 관리되고 있는 국보급 작품들이다. 
 
특히, 추상미술의 선구자로 ‘즉흥’, ‘인상’, ‘구성’ 시리즈를 남긴 바실리 칸딘스키의 대표작 ‘즉흥’ 시리즈 중 세 점이 소개된다. 기하학적 추상회화의 선구자 카지미르 말레비치의 ‘절대주의’ 대표작을 포함해 입체-미래주의 경향의 작품 2점도 함께 전시된다. 
 
또한 ‘광선주의’와 ‘신원시주의’로 유명한 미하일 라리오노프와 나탈리야 곤차로바의 작품들이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이 밖에 현대 사진예술과 광고디자인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알렉산드르 로드첸코의 대형 회화작품은 전시의 백미를 이룬다.
 
전시 예술감독을 맡은 중앙대학교 김영호 교수는 “러시아 아방가르드는 소비에트 혁명 초기 퇴폐 예술로 낙인이 찍혔으나, 50년 뒤에 미니멀아트로 부활한 ‘역설적 창조의 예술’”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1910~20년대 러시아의 전위적 예술운동은 한국의 추상미술과 단색화의 탄생에도 영향을 끼쳤다"며 "21세기 ‘문명사적 전환기’에 러시아 아방가르드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러시아 아방가르드는 스탈린 집권 이후 퇴폐미술로 낙인 찍혀, 동서 이념 대립과 냉전의 장막 속에 60년 이상 가려 있었다. 소비에트 연방이 해체된 199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연구되기 시작한 러시아 아방가르드는 현재 20세기 현대미술, 건축, 디자인 분야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예술 경향으로 평가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 유 진 기자]

 

yoojin@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