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업계의 판 뒤흔들 ‘코드 몬스터’를 찾아라!
IT 업계의 판 뒤흔들 ‘코드 몬스터’를 찾아라!
  • 양철승 기자
  • 기사승인 2019-12-19 10:18:14
  • 최종수정 2019.12.1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 임직원 코딩대회 개최
우수 SW 인재 육성, 기술 중심 조직문화 확산
코드몬스터 대회에 참가한 LG CNS 직원들이 코딩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LG CNS]
코드몬스터 대회에 참가한 LG CNS 직원들이 코딩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LG CNS]

LG CNS가 기술 중심 조직문화 확산을 목표로 IT 업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이른바 '코드 몬스터' 육성에 매진하고 있다.

LG CNS는 19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최고의 코딩 실력자를 선발하는 코드 몬스터 대회를 열고, 우수 개발자 18명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밝혔다.

코드 몬스터는 기술전문성을 갖춘 우수 소프트웨어(SW) 인재 육성을 위해 LG CNS가 지난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사내 코딩대회다.

올해는 개인전 128명, 팀 대항전 60개조(120명) 등 총 248명이 참가해 경쟁을 펼쳤다. 최근 수년간 LG CNS가 전 임직원의 기술 정예 전문가를 지향해오면서 기술 중심 조직문화가 확산됐고, 이는 다시 높은 코드몬스터 참여율로 이어졌다.

특히 이번 대회는 지난해와 달리 개인전 외에 주니어와 시니어 직원이 2인 1조로 참여하는 ‘팀 대항전’ 부문이 신설됐다. IT 서비스 업계에 오픈이노베이션이 화두로 부상함에 따라 사내 전체에 협업 문화를 전파하기 위함이다.

대회에서는 총 4개 문제가 출제됐다. 참가자들은 주어진 3시간 동안 6개 개발언어(C, C++, C#, Python, JAVA, java-script) 가운데 본인이 원하는 방식으로 코딩을 해 승부를 가렸다. LG CNS는 별도의 심사를 거쳐 18명의 우수개발자들을 선정해 총 2,700만원의 상금을 시상했다. 팀 대항전 1위팀에는 500만원, 개인전 1위에게는 300만원이 주어졌다.

대회 후 참가자들은 팀 대항전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이어졌다. 선후배 간 협업을 통해 개발 역량 향상에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한 주니어 직원은 “대회를 준비하고 치르는 동안 초고수 선배에게 1대1 과외를 받는 것 같았다”고 말했고, 한 시니어 직원은 “잘 알지 못했던 후배의 개발 역량을 파악하게 됐고, 좋은 자극을 받았다”고 전했다.

LG CNS 김기수 최고인사책임자(CHO)도 “선후배들이 자유롭게 협업하는 분위기에서 LG CNS 전체의 기술역량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해 코드 몬스터 대회에는 협업을 통한 오픈이노베이션 문화 확산을 위해 주니어와 시니어 직원이 2인 1조로 참여하는 ‘팀 대항전’ 부문이 신설돼 큰 호응을 얻었다. [사진=LG CNS]
올해 코드 몬스터 대회에는 협업을 통한 오픈이노베이션 문화 확산을 위해 주니어와 시니어 직원이 2인 1조로 참여하는 ‘팀 대항전’ 부문이 신설돼 큰 호응을 얻었다. [사진=LG CNS]

[위키리크스한국=양철승 기자]

ycs@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