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코로나19 여파 '대학 온라인 강의' 지원 힘써
KT, 코로나19 여파 '대학 온라인 강의' 지원 힘써
  • 김리경 기자
  • 기사승인 2020-03-19 15:05:53
  • 최종수정 2020.03.1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코로나19 여파로 시작된 각 대학들의 온라인 강의가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인터넷 용량을 증설하고, 전담 인력을 투입하는 등 긴급 지원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사진=KT]

KT는 지난 16일부터 시작된 각 대학들의 온라인 강의를 위해 인터넷 용량을 증설하고, 전담 인력을 투입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개강을 미뤘던 대학들은 이번 주부터 온라인 강의로 새 학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다수 학생들이 동시에 학교 망에 접속하면서 서버가 다운되고 강의 영상이 끊이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KT는 이같은 불편을 줄이기 위해 지역별 ICT기술센터를 중심으로 기술지원체계를 준비했다. KT 인터넷 회선을 기반으로 대학교들이 온라인 강의를 무리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인터넷 용량을 증설해 19일 기준으로 전국 120개 대학에 증설을 완료했다.

또한 KT는 대학별 전담 기술인력을 투입해 온라인 강의를 실시하면서 발생한 문제 해결을 지원하고, 전문 기술컨설팅을 제공 중이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이철규 부사장은 "KT는 대학교 온라인 강의가 원활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KT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가 침체된 상황에서 정상화를 위해 통신 인프라와 ICT 노하우를 지원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리경 기자]
 

ugug6959@daum.net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