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내내 문 닫힌 캠퍼스…서울 주요 대학, 온라인강의 연장
3월 내내 문 닫힌 캠퍼스…서울 주요 대학, 온라인강의 연장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3-19 15:54:07
  • 최종수정 2020.03.1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온라인 강의를 하는 서울 시내 일부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 기간을 추가로 연장하기로 했다.

19일 대학가에 따르면 동덕여대·숙명여대·숭실대·중앙대는 당초 3월 29일까지로 예정됐던 사이버 강의 일정을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이들 대학은 다음 달 13일부터 대면 강의를 시작하게 된다.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어려움이 큰 실습수업은 종강일을 연장해서 보강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중앙대 관계자는 "대면 수업 진행 시 집단 감염 등의 가능성이 있어 온라인 수업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면서 "실험 실습이나 실기 수업은 온라인 강의로는 내용 전달에 한계가 있어 종강일을 2주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마찬가지로 온라인 강의 기간을 2주에서 4주로 연장했던 성균관대는 학기 전체를 온라인 강의로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고려대는 온라인 강의 기간을 1주일 연장해 다음 달 6일부터 대면 강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이외 대학들도 연장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논의 중이다.

이달 29일까지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기로 했던 서울대는 다음 주께 추가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대는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비대면 수업 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건국대·세종대·한양대는 온라인 강의 기간을 다음 달 3일까지로 1주일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상명대는 2주 연장안을 두고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