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임종석 선거개입 물증 육안으로 확인…몸통 단죄해야"
김기현 "임종석 선거개입 물증 육안으로 확인…몸통 단죄해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4-10 14:59:43
  • 최종수정 2021.04.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해 무제한 토론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지난 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해 무제한 토론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전 울산시장)은 10일 검찰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을 추가로 재판에 넘기는 선에서 사실상 수사를 마무리한 데 대해 "꼬리자르기로 끝나지 않을 것이다. 반드시 재수사해 몸통을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의 피해자라고 주장해온 김 의원은 이날 SNS 글에서 검찰이 전날 이 실장을 불구속기소 하면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국 전 민정수석 등은 불기소한 데 대해 "꼬리 자르기 한다고 몸통을 숨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며 이같이 반발했다.

이번 사건을 '울산시장 선거공작'으로 규정, 피해를 주장해온 김 의원은 자신이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송철호 당시 변호사와 임종석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청와대에서 만났고 임 실장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물증이 있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 결과에 대해 "정치검찰의 진수가 무엇인지, 문재인 대통령이 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애지중지하는지, 왜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쫓았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며 "공권력을 남용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짓밟고 선거를 농락한 무리의 수괴에 대한 처벌이 유야무야 되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