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에 '전수조사 해달라' 민주당 '부동산 불법거래' 12명 나왔다
권익위에 '전수조사 해달라' 민주당 '부동산 불법거래' 12명 나왔다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6-07 17:20:53
  • 최종수정 2021.06.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30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사무총장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에게 국회의원 및 가족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요청서를 제출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지난 3월 30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사무총장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에게 국회의원 및 가족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요청서를 제출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에 자당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의뢰한 더불어민주당에서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이 있는 의원이 12명이나 되는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7일 국민권익위원회는 민주당 의원 및 가족들의 부동산 거래를 전수조사한 결과 총 12명 의원의 부동산 부동산 거래·보유 16건에서 위법 의혹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중 2건은 3기 신도시 관련 의혹으로 드러났다. 

권익위가 밝힌 위법 의혹 16건을 유형별로 나누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과 농지법 위반이 각각 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업무상 비밀이용 3건과 건축법 위반 1건이었다. 앞선 3월 30일 여당인 민주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3기 신도시 예정 부지를 사전에 매수한 이른바 LH 사태에 따라 정부 책임론이 일자 법적 근거가 없음에도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맡겼다. 권익위는 민주당 의원 174명과 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등 총 816명을 대상으로 지난 7년간 부동산 거래를 전부 조사했다. 

권익위는 이번에 확인된 의혹을 경찰 국가수사본부가 중심인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송부했다. 민주당은 아직 조사 결과를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 발표 직후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당 지도부와 사으이한 뒤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일 "본인 및 직계 가족의 입시·취업 비리, 부동산 투기, 성추행 연루자는 즉각 출당 조치하고 무혐의 확정 이전까지 복당을 금지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