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1위 ‘휴젤’..GS그룹 새 주인 맞아
보톡스 1위 ‘휴젤’..GS그룹 새 주인 맞아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8-25 10:08:09
  • 최종수정 2021.08.2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그룹 “휴젤 지분 46.9% 인수”..양수 대금 1조7천억원
[출처=휴젤]
[출처=휴젤]

휴젤은 25일 GS그룹과 국내 사모펀드가 꾸린 법인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회사 최대 주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휴젤 최대 주주 'LIDAC'가 GS그룹의 다국적 컨소시엄과 최대 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 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는 얘기다.

회사 측에 따르면 휴젤 보유주식 535만5천651주(총 발행주식의 42.9%)와 전환사채를 양도한다. 전환 가능 주식 수 80만1천281주를 포함한 총 615만6천932주(총 발행주식수의 46.9%)에 대한 양수도 대금은 약 1조7천억원이다.

이번 계약으로 새로운 최대주주와 견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하면서도 회사 중장기 전략은 기존대로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라고 휴젤 측은 설명했다.

휴젤 관계자는 “바이오 사업을 하는 GS그룹과 헬스케어 분야에서 성공 사례를 갖춘 IMM인베스트먼트, 아시아 최대 바이오 및 헬스케어 전문 투자 펀드인 CBC 그룹 및 무바달라와 시너지를 통해 세계 메디털 에스테틱 시장에서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