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지대지미사일 4발 동해로 발사…北IRBM 도발에 대응사격
한미, 지대지미사일 4발 동해로 발사…北IRBM 도발에 대응사격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2.10.05 07:41
  • 수정 2022.10.0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의 한미 연합대응사격. 연합뉴스
지난 6월의 한미 연합대응사격. 연합뉴스

한미 군 당국은 5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을 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번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에서 우리 군과 주한미군은 에이태큼스(ATACMS) 각 2발 총 4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해 가상표적을 정밀타격,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전력의 대응 능력을 현시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합참은 "북한이 어떠한 장소에서 도발하더라도 상시 감시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도발 원점을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상시 압도적인 승리를 보장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미국, 일본 외교·안보 수장에 이어 한미일 3국 외교 차관들도 4일(현지시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를 규탄했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이날 조현동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통화하고 "위험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무모하고 역내 안정을 해치는 발사라고 비난했다"고 국무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3국 차관은 통화에서 "이번 발사가 일주일간 진행된 7발의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에 이뤄진 점에 주목했으며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배했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이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책임을 묻는데 3국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미국은 한국 및 일본에 대한 확고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이 제기한 위협에 대응을 하는 데 있어서 동맹국 및 파트너 국가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셔먼 차관은 "미국은 동맹국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한 모든 필요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3국 외교 차관은 일본 도쿄에서 수주 내 3국 차관 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외교부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3국 차관이 이달 중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를 열고 북핵문제 대응 등에 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현동 차관은 이날 3국 차관 통화에 이어 셔먼 부장관과 별도의 한미 양자 통화도 했다.

두 차관은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고 한미 간 확장억제 실행력을 계속해서 제고하는 가운데, 북한의 추가 도발 시에는 강력히 대응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최근 한미 최고위급에서 전례 없이 긴밀한 공조가 이어지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내년 한미동맹 70주년을 앞두고 이런 모멘텀을 계속 강화하기 위해 더욱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

한편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를 어느 정도 심각하게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발사 직후에 한국 및 일본과 양자 훈련을 각각 실시한 것이 증명하듯이 우리는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과정에 미국과 한국 및 일본의 고위 외교·안보 담당자 간 통화에 이어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까지 한국, 일본의 국방장관과 소통한 사실도 거론했다.

라이더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한이 (핵실험을) 할지, 안 할지에 대해서는 평가하지 않겠다"면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위해 핵실험장을 준비했다는 신호는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서는 "현재 평가가 진행 중이며 (미사일 종류 등을) 범주화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violet813@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