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E형 간염 유발 바이러스 검출..돼지, 사슴 가공육 충분히 익혀 먹어야
질병관리본부 E형 간염 유발 바이러스 검출..돼지, 사슴 가공육 충분히 익혀 먹어야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8.2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현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유럽산 가공육에서 E형 간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과 관련, E형 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돼지, 사슴 등의 가공육을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고 27일 당부했다.

E형간염은 E형간염 바이러스(Hepatitis E virus)에 의해 생기는 급성 간염으로, 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을 마시거나 오염된 돼지, 사슴 등 육류를 덜 익혀 섭취할 경우에 감염된다.

15∼60일(평균 40일) 잠복기를 거처 피로, 복통,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발생한 후 황달, 진한색 소변, 회색 변 등의 증상을 보인다.

건강한 성인은 대부분 자연 회복돼 치명률은 3% 정도로 낮지만, 임신부, 간질환자, 장기이식환자와 같은 면역저하자의 경우는 치명률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하면, E형간염은 전 세계적으로 한해 2천만명이 감염되고 330만명이 증상을 보인다. 2015년에는 4만4천명이 사망(치명율 약 3.3%)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시아·중남미·북아프리카 등 주로 저개발국가에서 오염된 식수로 유행하는 경우가 많고, 미국·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육류, 가공식품을 통하여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멧돼지 담즙, 노루 생고기를 먹고 발병한 사례가 보고된 바가 있고, 건강보험 진료통계에 의하면 연간 100여명이 E형간염으로 진료받는다.

질병관리본부는 E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돼지, 사슴 등 육류 충분히 익혀 먹기, 유행지역 해외여행 시 안전한 식수와 충분히 익힌 음식을 먹기, 화장실 다녀온 후, 기저귀를 간 후, 음식 조리 전에 손을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씻기 등의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E형간염 환자는 증상이 없어질 때까지 조리하지 말고, 임신부·간질환자·장기이식환자와 같은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과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E형간염의 발생 규모 및 중증도, 감염원,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관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