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미대사관 인근서 자폭테러 발생..5명 사망, 9명 다쳐..
아프간 미대사관 인근서 자폭테러 발생..5명 사망, 9명 다쳐..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8.29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혜연 기자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미국 대사관 인근에 있는 은행 앞에서 자폭테러가 벌어져 최소한 5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

29일 아프간 인터넷신문 카마프레스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현지시간) 카불 시내 중심가인 마수드 광장 인근에 있는 한 민간은행 지점 앞에서 테러범이 자폭했다고 나지브 대니시 내무부 대변인이 밝혔다.

자폭테러가 벌어진 은행 지점은 미국 대사관과 약 50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내무부 관리는 이번 주 이드 축제를 앞두고 주변에서 근무하는 경찰관 등이 월급을 인출하려고 은행 앞에 많이 모여 있을 때 폭발이 일어났다고 AFP에 말했다.

아직 이번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아프간 정부군과 16년째 내전 중인 탈레반은 지난 28일 남부 헬만드 주 나와 지역에서 아프간 군용 차량을 겨냥해 자폭테러를 벌여 민간인과 군인 13명을 살해하는 등 지속해서 테러를 벌이고 있어 이들의 소행이 의심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1일 연설에서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을 저지할 것"이라며 추가 파병과 공격 등을 포함해 아프간에 미국의 적극적 개입 의지를 밝힌 바 있다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