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수도권 단체장, 미세먼지 정책간담회
환경부·수도권 단체장, 미세먼지 정책간담회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06 11:35:59
  • 최종수정 2018.07.0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상설기구 제안…이재명 "충남지사도 함께 해야"
[뉴스=연합뉴스]
[뉴스=연합뉴스]

 

1급 발암물질인 미세먼지(PM) 문제 해결을 위해 중앙 정부와 수도권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힘을 합친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조찬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김 장관은 "국민은 미세먼지에 매우 큰 관심을 두고 있으며, 무엇보다 깨끗한 공기 질을 원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대기오염 문제는 화석연료를 이용해 번영을 이룬 우리가 치러야 하는 값이며, 미세먼지를 줄이려면 에너지, 교통, 산업, 생활방식 등의 근본적인 구조를 바꿔야 한다"면서, "미세먼지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이렇게 동맹을 맺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하며, 2000만 수도권 시민에게 푸른 하늘을 돌려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시장은 박남춘 시장과 이재명 지사가 자신과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점을 떠올리며 "이런 날이 오기를 얼마나 기대했는지 모른다"며 웃었다.

박 시장은 "서울과 인천, 경기는 생활공동체이자 호흡공동체이기 때문에, 편의적인 행정구역은 의미가 없다"며 "무엇보다 단체장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다는 이유로 그동안 협력이 안 돼 온 게 사실인데, 이 자리가 수도권 주민 삶의 질 개선의 첫걸음이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경유 버스를 친환경 버스로 바꾸는 일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는 중요한 첫 단계"라며 "세 지방자치단체와 환경부가 힘을 합치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남춘 시장은 환경 현안 공동대응을 위한 상설기구 설치를 제안했다.

그는 "인천은 발전소, 공항, 항만, 수도권매립지, 가스공사 등이 얽혀 있어 관리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중앙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재명 지사는 "서울은 경유차가 미세먼지 문제의 주된 요인이지만, 경기는 영세사업장의 배출가스가 문제이며, 특히 충남의 화력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 물질이 경기 남부에 영향을 미친다"며 충남도지사도 이런 자리에 함께 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환경부와 3개 시·도는 앞으로 장관-광역자치단체장 회의를 반기별로 개최하고, 매월 국장급 회의에서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고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은 노후 경유차 폐차 확대, 비상저감조치 시 배출가스 등급제 도입, 오는 2027년 친환경 버스 전면 전환 등 방안을 논의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