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투자 '빨간불'…주요기업 절반 "투자계획 없어"
기업투자 '빨간불'…주요기업 절반 "투자계획 없어"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4-11 11:49:20
  • 최종수정 2021.04.1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500대 기업 중 100개사 대상 투자계획 조사
기업 양극화(PG) [출처=연합뉴스]
기업 양극화(PG) [출처=연합뉴스]

국내 주요 기업 100개사 중 절반 이상이 올해 투자 계획이 없거나 투자를 축소할 생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투자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100개사) 가운데 과반 이상이 올해 투자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않았거나, 지난해에 비해 투자를 줄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투자 계획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기업은 28.0%, 투자 계획이 없다고 답한 기업은 20.0%, 작년보다 투자를 줄일 것이라는 기업은 10.0%였다. 반면 작년보다 투자를 늘릴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21.0%에 그쳤고, 작년 수준의 투자를 하겠다고 답한 기업도 21.0%였다.

올해 투자 계획이 아직 없거나 유지·축소하겠다고 답한 기업의 49.3%는 코로나19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을 투자 위축의 이유로 꼽았다.

주요 프로젝트 종료(21.5%), 경영 악화로 인한 투자여력 부족(15.2%), 기업 관련 규제 입법이나 투자 인센티브 축소 등 제도적 이유(14.0%) 때문이라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작년보다 투자를 늘릴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그 이유로 신규 사업 진출(47.6%)을 가장 많이 꼽았다. 노후화된 설비를 개선하기 위해서라는 응답도 19.0%였다.

한경연은 지난해에도 500대 기업들 중 과반이 투자를 줄인 상황에서 올해에도 이같은 흐름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다만 전체 투자금액은 삼성전자 등 일부 대기업의 투자 비중에 따라 증감 규모가 달라질 것이라 전망했다.

국내 투자환경 만족도는 45.5점에 그쳤다. 투자환경만족도는 기업 만족도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수치로, 지수가 기준점인 50을 초과하면 긍정적으로, 50 미만이면 부정적인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은 28.0%로 긍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11.0%)보다 약 2.5배 많았다.

기업들은 투자활성화를 위해 정부나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규제완화(47.0%) △금융지원(43.0%) △세제지원(41.0%) 등을 꼽았다. 투자를 가로막는 주요 규제로는 △지자체 인허가 및 심의규제(23.6%) △환경규제(18.0%) △고용 및 노동관련 규제(18.0%) △영업활동 제한(16.2%) 등을 지목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수출, 산업생산 등이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음에도 기업들은 여전히 국내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해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실물경기 회복을 위해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