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尹에 회동제안 "정권교체 동지…계파프레임 원치않아"
최재형, 尹에 회동제안 "정권교체 동지…계파프레임 원치않아"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7-28 10:53:51
  • 최종수정 2021.07.2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언론에 공개한 회동 제안문에서 "윤 전 총장과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을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앞에 우리 두 사람이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정권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해야 할 동지로 인식하고 있다"며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할 정치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언론에서는 계파 정치 프레임을 내세워 (당 안팎의 상황을) 보도하는 등 여러모로 어수선하다"며 "그 누구도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런 상황에 대해 지난 시절 계파 갈등의 폐해를 누구보다 심각히 경험한 국민의힘 당원이나 지지자 입장에서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이라며 "이는 정권교체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조만간 국민의힘 입당을 고심하는 가운데 당내 지형이 친윤석열계·친최재형계로 갈라지는 흐름을 염두에 둔 언급으로 해석된다.

최 전 원장은 "회동은 빠를수록 좋다"며 "윤 전 총장의 긍정적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각각 정치 참여를 선언한 뒤 지난 8일 최 전 원장의 부친상 장례식에서 한 차례 만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