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긴급 정상 회의 소집...'탈레반 제재 추진'
G7, 긴급 정상 회의 소집...'탈레반 제재 추진'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8.23 10:01
  • 최종수정 2021.08.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출처=연합]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출처=연합]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 22일 트위터를 통해 G7 긴급 정상 회의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 조직 탈레반이 20년 만에 다시 정권을 장악한 아프가니스탄 사태를 주요 쟁점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존슨 총리는 "국제사회가 (난민들의) 안전한 대피를 보장하고, 인도주의적 위기를 예방하며, 아프간인이 지난 20년간 누려온 혜택을 지켜낼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화상으로 진행하는 회의에는 존슨 총리를 비롯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참석한다.

영국은 이번 회의에서 탈레반에 대한 경제 제재와 지원 중단 검토를 제안할 방침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탈레반이 폭력 행위를 저지를 경우 영국의 제재 압박을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탈레반의) 행동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와 관련, "안전한 철수를 보장하고 지난 20년간 얻은 것을 지켜내기 위한 아프간 국민들을 지지하기 위해 국제 사회가 함께 움직이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미 지난주 탈레반에 대한 제재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당장 탈레반에 대한 제재 결정이 내려지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달 말로 예정된 미군의 철수 시한을 연장하는 방안도 의제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견에서 이와 관련, "우리와 군 사이에 (시한) 연장에 관해 진행 중인 논의가 있다"며 가능성을 시사했다.

외국 정상으로부터 기한 연장 요청을 받으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로이터 통신은 존슨 총리가 더 많은 사람들이 탈출할 수 있도록 미군 완전철수 시한을 미뤄달라고 바이든 행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라고 현지언론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