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연휴모임 2주간 자제, 지역축제도 재검토" 방역 관리 강조
김총리 "연휴모임 2주간 자제, 지역축제도 재검토" 방역 관리 강조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9-28 09:56:34
  • 최종수정 2021.09.2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주 연속 연휴를 맞게 된 것과 관련해 "이동과 모임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다음 달 개천절(10월 3일)과 한글날(10월 9일)로 인해 2주 연속 연휴를 맞으면서 방역에 협조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28일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중이 40%에 육박한 가운데 비수도권의 확산세까지 커지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최대한 감염의 고리를 끊어낸다는 각오로 이번 주 방역 관리에 총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특히 가을 행락철을 맞아 예정된 지역의 축제·행사와 관련해 "해당 지자체는 엄중한 방역상황을 감안해 불요불급한 축제·행사는 재검토하고 불가피하게 진행하더라도 반드시 별도의 방역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했다.

김 총리는 또 최근 확진자의 16.2%가 국내 체류 외국인이라고 소개하며 법무부, 고용노동부 등에 "외국인 밀집 거주지와 사업장을 중심으로 진단검사를 더욱 확대하고, 신분이 불안한 미등록 외국인이 검사·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와 홍보에 신경써 달라"고 주문했다. 

전날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 간담회를 한 김 총리는 이들의 방역 완화 요구에 대해 "'단계적 일상회복'은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할 길이지만, 높은 예방 접종률로 감염위험이 크게 줄고 의료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 확산세가 통제돼야만 일상 회복의 여정이 순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속도감 있는 예방접종'과 '안정적 방역상황 관리', 두 가지에 집중하면서 일상 회복의 여정을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준비하겠다. 그 출발점도 국민적 공감대 속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