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논현동 사저 공매 처분…벌금·추징금 환수조치
검찰, MB 논현동 사저 공매 처분…벌금·추징금 환수조치
  • 유 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5-07 06:19:44
  • 최종수정 2021.05.07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출처=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출처=연합뉴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저를 공매 매물로 넘겨 벌금·추징금 환수조치에 착수했다.

6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구속 전 기거하던 서울 강남구 논현동 29번지 건물과 토지가 지난달 28일 경매 매물로 나왔다.

공고된 1차 입찰 기간은 6월 28일부터 30일까지로, 최저 입찰가는 111억2천600여만원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의 미납 벌금과 추징금 환수를 위해 압류한 논현동 사저를 캠코에 공매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8년 이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실명 자산과 차명재산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일부 받아들여 논현동 사저, 부천공장 건물과 부지 등을 동결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만원의 형이 확정됐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