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전기차 수준의 잠재력”…균형적 투 트랙 정책 필요
수소차, “전기차 수준의 잠재력”…균형적 투 트랙 정책 필요
  • 문수호 기자
  • 기사승인 2019-04-05 17:07:47
  • 최종수정 2019.04.1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가 ‘지속가능한 미래에너지와 자동차산업’을 주제로 5일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세미나에서는 지속가능한 미래에너지 동향 및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미래에너지 인프라 구축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날 세미나 발표자로 나선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에너지측면에서 본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항구 선임연구위원은 “석유수요는 2030년대 초에 최대치에 도달, 2035년 전기차 보급 1억대를 상회하면서 감소세로 전환할 것”이라며 “반면 수소에너지는 2020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미래차의 전개는 “중단기적으로 수소차와 전기차가 병행해 발전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수소사회 전환과 함께 수소차 시대가 전개될 것”으로 내다봤다.

자동차 동력원별 시장전망이 다양하고 기술적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특정 기술에 집중하기보다는 기술별 균형적인 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신에너지 자동차의 시장성이 확보될 때까지 단기적으로는 내연기관의 전동화 및 후처리 장치, 하이브리드 기술에 투자하고, 장기적으로는 친환경 자동차(전기차, 수소차)의 핵심기술 개발 및 인프라 보급에 투자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현재 전기자동차의 수요가 늘어나며 수소전기차를 압도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세계적으로 수소차에 대한 투자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중국은 2030년까지 수소차 100만대를 보급하고 2025년에는 수소충전소 300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미국 에너지부는 수소생성 연구에 31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수소차 100만대 보급과 수소충전소 1000개소 구축 계획을 세웠다.

유럽에서도 미래 6대 주요과제로 연료전지기술을 선정한 바 있다. 일본은 세계 최초의 수소사회 실현을 목표로 2020년 충전소 160개, 2025년 수소전기차 20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재경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수소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수소차에 대한 환경성 논란은 수소경제로드맵의 이행으로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다”며 “수소차로 1km를 주행할 때, 2020년 평균적으로 CO2 73g/km이 배출되나 2040년에는 24g/km까지 줄어들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CO2에 강점이 있는 경유차를 대체할 경우에도 차량 1대당 2020년에는 연간 1.8톤, 2040년에는 3.6톤까지 줄일 수 있다”며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누적목표(2022년 6.7만대, 2040년 290만대)에 따라 수소차를 보급할 경우 2040년에는 약 1000만톤까지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차 보급 확대는 국내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영철 한국가스공사 수석연구원은 ‘수소충전소 기술과 경제성 확보 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중대규모 수소 추출 공장을 대도시 주변이나 천연가스 인수기지 등에 설치해 수소배관으로 수소를 공급하면 소비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소충전소도 조기 경제성 확보로 안정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며, “특히 이러한 방식은 대도시권 대중교통인 수소버스용 수소 공급에도 적합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민수 서울대학교 교수는 ‘수소차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과제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 교수는 “차량가격 인하 및 내구성 증진을 위한 기술개발이 수소차 경쟁력 확보의 과제이며, 기술개발과 더불어 대량생산으로 수소차의 가격이 하이브리드차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수소차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며, 현대차는 1만대 생산체계를 금년 중에 조기 구축하는 등 생산체제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2022년까지 310개소를 구축한다는 수소충전소 구축로드맵 이행이 반드시 필요하며 특히 조기에 더 많이 구축돼야 할 것”이라며 수소경제 실현에 지지를 보냈다.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msh14@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