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아베 지지율 29%로 최저…'코로나·마작스캔들' 직격탄
[WIKI 프리즘] 아베 지지율 29%로 최저…'코로나·마작스캔들' 직격탄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20-05-25 14:57:01
  • 최종수정 2020.05.2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불신·측근 '마작스캔들' 등 악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지지율이 집권 후 역대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관련 미숙한 대응과 검찰 장악 의혹이 제기된 검찰청법 개정의 핵심 인물인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전 도쿄고검 검사장이 '마작스캔들'로 낙마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25일 아사히신문은 지난 23~24일 유·무선 전화를 통해 전국 유권자 1187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이 29%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아사히신문이 지난 16~17일 진행한 지지율 결과 33% 대비 4%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앞서 2012년 12월 2차 아베 정권 출범 후 최저 지지율은 2018년 3월, 4월 31%다. 모리토모(森友)·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이 일던 당시 보다 현재 지지율이 더 하락한 것.

코로나19 관련 정부 대응에 대해서는 "평가하지 않는다"가 59%, "평가한다"가 25%를 기록했다.

일본어에서는 '평가한다'가 긍정적, '평가하지 않는다'가 부정적인 의미를 나타낸다.

올해 1월 구로카와 전 검사장의 정년이 연장된 데 관해서는 아베 총리 "책임이 크다"는 답변이 68%로 집계됐다.

전날 아베 내각 지지율을 조사한 마이니치신문 또한 아베 내각 지지율이 역대 최저인 27%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자민당 지지율이 25%로 아베 총리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내며 자민당 의원들이 동요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본 정계에서는 차기 선거를 위해 국회의원들이 자신을 당선시켜줄 지도자에 줄을 서는 풍토가 있기 때문이다.

마이니치신문은 "아베 내각 지지율 급락은 아베 정권 구심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