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 오르나... 옐런 "금리인상 경제에 긍정적"
美 금리 오르나... 옐런 "금리인상 경제에 긍정적"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6-07 09:40:33
  • 최종수정 2021.06.0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출처=연합뉴스, EPA]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출처=연합뉴스, EPA]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가운데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금리 인상은 플러스가 될 것'이라 발언하며 시장의 불확실성을 잠재우려는 모습을 보였다.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회의에서 귀국한 6일(현지시간) 옐런 장관은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금리가 결국 약간 상승하는 환경이 된다면 사회적,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관점에서 결국 '플러스'(도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4조 달러(약 4천100조원) 대규모 예산을 인프라에 투자한다는 계획을 세움과 동시에 금리 상승과 인플레이션 가능성이 커진다는 물음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지난 4월 미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4.2% 올라 2008년 9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보였다. 

옐런 장관은 바이든 정부의 확장재정 정책을 적극 지지했다. 최근 물가 상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팬데믹)으로 공급망에 일종의 병목현상이 생긴 탓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정부로서는 확장예산을 집행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옐런 장관은 오히려 그간의 저금리 기조가 문제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은 지난 10년간 너무 낮은 인플레이션과, 너무 낮은 금리와 싸우고 있다"라며 "우리는 정상적 금리 환경으로 되돌아가길 바란다"며 "그것(정상적 금리 환경으로 복귀)이 여러 상황을 조금 덜어 줄 수 있다면 그건 나쁜 게 아니다. 좋은 일이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