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첫 아트페어 '화랑미술제 2024'…갤러리자리아트, 이상열 작품 출품
올해 국내 첫 아트페어 '화랑미술제 2024'…갤러리자리아트, 이상열 작품 출품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4.04.03 08:16
  • 수정 2024.04.03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열린 화랑미술제 현장 모습. 사진 제공=한국화랑협회
지난해 열린 화랑미술제 현장 모습. 사진 제공=한국화랑협회

한해 미술 시장의 바로미터 역할을 하는 ‘화랑미술제’가 3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닷새 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한국화랑협회에 따르면 국내 최장수 아트페어 ‘화랑미술제’는 7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C·D 홀에서 개최된다. 올해 화랑미술제에는 국내 정상급 156개 갤러리가 참가한다. 

지난해부터 ‘신진작가 등용문’ 역할을 자처하고 있는 만큼 올해도 기존 컬렉터에게는 새로운 취향 발견의 기회를, 신규 컬렉터에게는 미술시장 입문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화랑미술제의 주된 특징 중 하나는 국내 대형 갤러리들이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대거 선보인다는 점이다. 

학고재는 최근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우성, 장재민, 지근욱 등 신진 현대미술 작가들과 함께 한다. 

갤러리위는 최근 회화와 실크스크린을 접목한 작품으로 주목받으며 페어에서 매번 솔드아웃을 기록하는 고스와 허필석 등의 작품을 소개한다.

미술제에는 현대 추상화는 물론 자연주의 작가들의 작품들이 대거 선보인다.

갤러리자리아트는 국내 대표적인 자연주의 작가인 이상열 화백의 ‘황금빛 사과나무’ 등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부스 C24) 

이상열 작 '황금빛 사과나무' /갤러리자리아트 제공
이상열 작 '황금빛 사과나무' /갤러리자리아트 제공

신진작가 특별전 '줌인(ZOOM-IN)도 주목할 만하다.

줌인은 회화, 조각, 설치 등 다양한 장르 에서 활동하는 만 39세 이하의 신진작가를 대상으로 한 화랑미술제의 작가 발굴 프로그램이다.

이호준 작가 등 공모를 통해 사전에 선정된 10인 작가의 작품을 전시한다. 페어 현장에서는 관람객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합산해 최종 2024 줌인 어워즈의 수상자 3인을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아트페어는 미술품 투자를 하는 컬렉터들이 많은 작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드문 기회다.

국내 최대 갤러리인 국제갤러리는 그간 갤러리가 지속적으로 조명한 쟝-미셸 오토니엘(Jean-Michel OTHONIEL), 칸디다 회퍼(Candida HÖFER) 등의 작품을 이번 화랑미술제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장 미셸 오토니엘 '패시플로라’ /사진 제공=한국화랑협회
장 미셸 오토니엘 '패시플로라’ /사진 제공=한국화랑협회

갤러리현대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예술의 근원적 정의를 탐구하는 1세대 행위예술가 이건용과 실험미 술의 주역으로 꼽히는 이강소의 작품 등을 전시한다.

갤러리마크는 스페인 출신의 다원 예술가 하비에르 마틴(Javier MARTIN)을 단독으로 소개하며, 가나아트는 90년대 이후 일본미술을 대표하는 화가로 인정받는 작가 히로시 스기토의 개인전을 아트페어 현장에서 개최한다.

조현화랑은 지난 3월에 열린 아트바젤 홍콩 2024에서 선보인 바 있는 일본 모노하 운동의 선구자 키시오 스가의 작품을 출품한다.
 

kkang@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