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보험, 대면채널 비중 절반 이하로…플랫폼 더해지며 현장설계사 '좌불안석'
車보험, 대면채널 비중 절반 이하로…플랫폼 더해지며 현장설계사 '좌불안석'
  • 김수영 기자
  • 승인 2024.04.15 16:51
  • 수정 2024.04.1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대면채널 비중 49.7%…대면 빠진 만큼 온라인판매 성장
올해부터 플랫폼 참여로 현장 설계사 입지 더 좁아질 수도
보험영업인노동조합연대(보노련)은 21일 금융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핀테크 업체들에 대한 자동차보험 특혜 판매 허용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김수영 기자]
지난해 3월 보험영업인노동조합연대(보노련)이 금융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핀테크 업체들에 대한 자동차보험 특혜 판매 허용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위키리크스한국]

자동차보험의 대면채널 비중이 절반 이하까지 떨어지면서 현장 설계사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플랫폼에서 자동차보험 등 비교·추천 서비스가 시작됐고, 소비자 접근성이 높은 플랫폼의 영향력을 고려할 때 향후 대면채널은 더욱 위축될 수 있다는 것이 현장에서의 가장 큰 불안요소다.

한 보험설계사는 최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플랫폼까지 들어오면서 설 자리가 좁아졌다”라며 “보험료는 비싼데 보장은 거기서 거기니까 조금이라도 싼 곳을 직접 찾는 고객들도 많아졌다. 기존 고객들도 많이 떨어져 나갔다”라고 토로했다.

실제 자동차보험의 대면채널 비중은 절반 이하까지 축소된 상태다.

금융감독원이 전날 발표한 ‘2023년 자동차보험 사업실적’에 따르면 작년 자동차보험의 대면채널 판매 비중은 49.7%로 전년 대비 2.2%p 감소했다.

반면 다이렉트 등 온라인(CM) 채널의 판매 비중은 33.8%로 전년 대비 2.2%p 늘었다. 전화판매(TM) 비중이 전년과 동일한 16.5%인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감소한 대면채널 가입자 대부분이 온라인으로 옮겨갔다는 얘기다.

자동차보험의 대면채널 비중 감소는 최근 들어 발생한 것만은 아니다. 2019년 자동차보험 대면채널 비중은 59.2%에 달했지만 ▲2020년 56.3% ▲2021년 53.9% ▲2022년 51.9% 등 매년 감소하는 추세다.

반면 2019년 21.2%였던 CM채널 비중은 ▲2020년 25.3% ▲2021년 28.8% ▲2022년 31.6%로 매년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현장인력들이 불안해하는 것은 올해부터 시작된 보험상품 비교·추천 서비스에 자동차보험이 포함됐다는 점이다. 여기에는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토스(비바리퍼블리카) 등 대형 플랫폼을 포함한 7개 핀테크사들이 참여했다.

아직 이들 플랫폼을 통한 자동차보험 가입은 저조한 편이지만 소비자 접근성이 높은 플랫폼의 영향력을 고려하면 향후 대면채널을 통한 자동차보험 가입은 더욱 위축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선 설계사는 “자동차보험은 의무보험이라 수요가 굉장히 높은 상품이고 많은 설계사들은 자동차보험 판매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도 한다”라며 “플랫폼이 보험시장에 진출하면서 설계사 입지는 더 좁아진 셈”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수영 기자]

swimming6176@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