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정우 AG] 태권도·근대5종·펜싱서 '금' 파티...종합 2위로 순항
[항정우 AG] 태권도·근대5종·펜싱서 '금' 파티...종합 2위로 순항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3.09.25 00:39
  • 수정 2023.09.25 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권도 품새, 강완진(홍천군청) 차예은(경희대) 남녀 개인전 석권하며 금메달
근대 5종, 전웅태(광주광역시청) 개인전, 단체전 각각 우승, 한국선수 첫 2관왕
펜싱 여자 에페, 최인정(계룡시청)이 송세라(부산광역시청)와 대결해 금, 은메달 추가
대회 첫날 총 5개의 금메달 종합 2위로 출발, 축구도 이강인 앞세워 바레인 3-0 격파
한덕수 국무총리가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전웅태 선수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출처=연합]
한덕수 국무총리가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전웅태 선수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출처=연합]

항저우 하계 아시안 게임에 출전하고 있는 대한민국 선수단은 메달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첫날부터 태권도와 근대5종 그리고 펜싱서 금메달 5개를 획득해 중국에 이어 종합 2위로 순항을 하고 있다.

태권도 품새 종목에 출전한 강완진(홍천군청)과 차예은(경희대)2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남녀 개인전을 석권했다.

2020 도쿄 올림픽 동메달리스트로 한국 근대5종의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전웅태(광주광역시청)는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어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첫 2관왕에 등극했다. 세 선수가 15분 사이에 금메달 낭보를 전한 뒤 오후에는 펜싱 여자 에페의 최인정(계룡시청)이 송세라(부산광역시청)와 벌인 '집안싸움'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

24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금메달를 딴 최인정이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출처=연합]
24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금메달를 딴 최인정이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출처=연합]

이날 최대 6개의 금메달을 기대했던 한국 선수단은 예상에 근접하는 5개를 따내고 은메달 4, 동메달 5개를 얻어 메달 종합 순위 2위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우리나라의 국기(國技) 태권도가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강완진은 공인 품새 고려와 자유 품새로 치른 결승전 1·2경기에서 각각 8.000·7.460점을 받아 대만의 마윈중(7.880·7.080)을 꺾고 이번 대회 '팀 코리아'1호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품새는 아시안게임의 정식 종목이 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도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강완진은 5년 전 대회 남자 단체전에 이어 이번에는 개인전 정상에 서며 2회 연속 금메달의 기쁨을 만끽했다.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남자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전웅태가 메달 두 개를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출처=연합]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남자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전웅태가 메달 두 개를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출처=연합]

강완진의 낭보 13분 후에는 근대5종 경기장에서 한꺼번에 금메달 2개 소식이 들려왔다. 전웅태는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근대5종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내 대회 2연패를 달성한 뒤 이지훈, 정진화(이상 LH)와 단체전 1위도 합작해 2관왕의 영예도 안았다.

이날 탄생한 대회 2관왕은 전웅태를 비롯해 황위팅(사격), 장밍위(근대5), 리빙제·장위페이(이상 수영) 중국 선수 4명을 합쳐 5명이다. 근대5종은 한 선수가 펜싱, 수영, 승마, 레이저 런(육상사격)을 모두 치르는 종목으로, 전웅태는 1508점을 획득, 대표팀 동료 이지훈(1492)을 제치고 우승했다.

한국은 단체전에서도 4477점을 기록해 중국(4397)을 따돌리고 정상을 밟았다. 전웅태 2관왕 소식 2분 후 다시 태권도 품새 경기장에서 차예은의 금메달 소식이 날아들었다. 

24일 오후 중국 저장성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태권도 품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강완진(왼쪽)과 차예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연합]
24일 오후 중국 저장성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 열린 태권도 품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강완진(왼쪽)과 차예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연합]

차예은은 공인 품새 고려·자유 품새에서 7.860·7.220점을 기록, 일본의 니와 유이코(7.620·6.700)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시상대의 주인공이 됐다. 차예은은 태권도 시범단 출신으로 최근 품새 종목으로 전환해 자유 품새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태극전사의 금메달 행진은 해가 진 뒤에도 이어졌다. 

최인정은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송세라를 연장 접전 끝에 9-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때 모두 개인전 동메달과 단체전 은메달에 그쳤던 최인정은 '23' 끝에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을 풀었다.

이 종목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 송세라는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얻었다. 한국 선수단의 전체 첫 메달은 근대5종에서 나왔다.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정진화(왼쪽부터), 이지훈, 전웅태가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출처=연합]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정진화(왼쪽부터), 이지훈, 전웅태가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출처=연합]

김선우(경기도청)는 여자 개인전에서 펜싱, 수영, 승마, 레이저 런(육상사격) 합계 1386점을 따내 장밍위(중국·1406)에 이어 2위에 올라 2014 인천 대회(단체전 금메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동메달)에 이어 아시안게임 3회 연속 메달을 수확했다.

김선우는 각 나라 개인전 상위 3명의 점수 합계로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에서는 김세희(1100), 성승민(188)3574점을 합작, 중국(494), 일본(3705)에 이어 동메달도 가져갔다. 

유도 남자 60급의 이하림(한국마사회)은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끝난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천적' 양융웨이(대만)에게 절반패 해 은메달을 얻었다. 안바울(남양주시청)은 유도 남자 66급에서, 황선우(강원도청)는 수영 남자 자유형 100에서 각각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주호(서귀포시청)도 수영 배영 100에서 2회 연속 동메달을 따냈다.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 한국의 이강인이 바레인 골문을 향해 드리블하고 있다. [출처=연합]
24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 한국의 이강인이 바레인 골문을 향해 드리블하고 있다. [출처=연합]

안바울은 대회 직전에 다친 왼쪽 허벅지 뒤 근육(햄스트링) 부상 탓에 2회 연속 금메달을 놓쳤다. 황선우는 핀잔러, 왕하오위 중국 듀오의 스피드에 밀렸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처음으로 뛴 남자 축구대표팀은 바레인을 3-0으로 완파하고 3연승으로 16강에 진출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쿠웨이트(9-0), 태국(4-0), 바레인을 상대로 16골을 넣고 한 골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전력으로 기대감을 키웠다.

남녀 탁구 대표팀은 각각 인도, 홍콩을 누르고 4강에 진출해 동메달을 확보했다. 남자는 이란, 여자는 일본과 결승 티켓을 놓고 25일 한판 대결을 펼친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kkang@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