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프리즘] “세계를 놀라게 하는 한국인 에너지의 원천은 어디일까” 홍대순 교수의 ‘한국인 에너지’ 스테디셀러
[문화 프리즘] “세계를 놀라게 하는 한국인 에너지의 원천은 어디일까” 홍대순 교수의 ‘한국인 에너지’ 스테디셀러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3.12.22 08:58
  • 수정 2023.12.22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대순 광운대 교수
홍대순 광운대 교수 /출처 ChosunBiz

세계를 놀라게 하는 한국인들…그 에너지의 원천은 어디일까?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전 세계 94개국에서 1위를 했다. 넷플릭스 역대 최고의 흥행작인 오징어 게임은 전세계 1억 가구 이상이 시청했다. 

BTS, 블랙핑크 등을 필두로 K팝 신드롬도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BTS의 신곡이 나올 때마다 세계가 주목하고 있고, 이미 빌보드 차트는 ‘K팝의 앞마당’이라고 불릴 정도로 한국 가수들이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축구에서는 손흥민·황희찬·김민재 등의 선수들이 국위선양을 하고 있고, 양궁과 골프 등 다양한 스포츠 분야에서도 한국인의 활약이 눈부시다.

세계는 도대체 이렇게 작은 나라에서 전 세계를 놀라게 하는 것들이 끊임 없이 튀어나올 수 있는가 놀라워한다. 

홍대순 광운대 교수의 ‘한국인 에너지’(쌤앤파커스)는 한국인이기에 가능한, 한국인만이 할 수 있는, 한국인만이 가진 에너지를 분석한 책이다.

한국인의 에너지를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까지 가늠해 볼 수 있도록 하는 이 책은 2021년 출간 이래 ‘스테디 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외국인의 눈에 한국인은 어떤 사람들일까? 

화끈하다, 정이 많다, 부지런하다, 잘 논다, 극성스럽다, 지고 못 산다, 의리 있다, 한이 많다, 오지랖 넓다, 남의 눈치를 본다 등등…한국인은 무엇이든 하겠다고 결심한 일에는 목숨을 건다. 

어떻게든 해내고, 너무 열심히 하고, 끝장을 봐야 속이 시원하다. 타인에게 관심이 많아서 남의 일에도 곧잘 발 벗고 나서지만, 반대로 남의 눈치도 많이 보고, 남들에게 근사하게 보이고 싶어 필사적으로 노력하기도 한다. 언제 어디서나 기를 쓰며 신명과 신기의 에너지를 풀어내니, 힘들긴 해도 이 나라가 발전할 수 밖에 없다.

한국인의 대표적인 특징이라 할 수 있는 자유분방함의 에너지, 한 번 보고 전체를 파악하는 우뇌형 창조성은 어디에서 시작되고, 또 어떻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수 있는가? 그리고 한국인의 어질고 착한 본성은 왜 세계화 4.0시대의 시대정신이 될 수 밖에 없는가? 

이 책은 이러한 질문에 답해가며 ‘한국인 에너지’의 근원을 밝혀나간다. 더불어 우리의 역사, 문화, 철학에서 비롯된 정신유산을 어떻게 국부창출로 이어갈지, 제조업, 조선, IT, 관광, EGS까지 컬처노믹스 진검승부의 해법을 제시한다.

휴대폰 통화연결음이 ‘애국가’일 정도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저자 홍대순 교수는 전략가이자 경영 컨설턴트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국내외 굴지의 기업을 대상으로 비전 및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신사업, 인수합병, 혁신경영 전략수립을 지원해왔다. 이화여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 글로벌정책연구원장을 역임했다.
 

kkang@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