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그랜드 슬램' 달성
대우건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그랜드 슬램' 달성
  • 민희원 기자
  • 승인 2024.04.09 11:38
  • 수정 2024.04.0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작품 본상 수상
대우건설 사옥 전경. [출처=대우건설]
대우건설 사옥 전경. [출처=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라고 인정받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어워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모두 수상을 하며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독일에서 개최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4'에서 회사가 시공한 3개 현장의 출품작 모두 본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개최된 독일을 대표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인정받고 있으며, 각 분야 작품의 심미성, 혁신성, 신기술 등 다양한 영역의 심사를 거쳐 매년 최고의 디자인 상품을 선정한다.

대치 푸르지오써밋 놀이시설, 아티스틱 플레이그라운드

대치 푸르지오 써밋에 조성된 놀이시설인 아티스틱 플레이그라운드는 아이들의 창의성과 상상력을 자극하며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예술놀이 공간이다.  대우건설은 기존 복합놀이 기구 중심의 놀이터에서 탈피해 원형 패턴 위에 3D펜으로 그려낸 듯한 자유로운 형태의 놀이기구를 도입했다. 입체적이고 현대적인 디자인 언어로 하나의 대지예술과 같은 공간이 돼 어른과 아이가 함께 즐기고 소통하는 장소로 자리잡았다. 

01. 대치푸르지오써밋 놀이시설 아티스틱 플레이그라운드
대치푸르지오써밋 놀이시설 아티스틱 플레이그라운드. [출처=대우건설 제공]

하남 감일 아클라우드(Arcloud) 

대형 상업시설인 아클라우드 감일에 설치된 조형물인 아클라우드는 실내와 실외, 지하로 퍼져 나가며 건물로 단절된 외부공간을 연결하는 구름 형태의 복합 공간이다.

아클라우드는 크게 놀이공간과 이벤트 광장으로 구성돼 있는데, 놀이공간에는 기어오를 수 있는 메인 타워가 마련돼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다. 이벤트광장에서는 무더운 날 바닥분수를 가동해 야외공연 등 자유로운 활용이 가능하다.

02. 아클라우드 감일-209
아클라우드 감일-209. [출처=대우건설 제공]

달성파크 푸르지오 힐스테이트 조경 '숲과 빛의 풍경'

'숲과 빛의 풍경'은 달성파크 푸르지오 힐스테이트 조경공간으로 도심 속 자연을 모티브로 했다. 단지의 입구 광장에 위치한 '송림 석수원'은 소나무 숲 속 바위, 물의 흐름을 강조했으며, 글라스하우스와 조명 디자인이 어우러져 밤 낮으로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원형 파고라가 인상적인 '청담원'은 정원 속 휴게공간으로 고보라이트와 간접조명 등을 적용해 밤에도 매력적인 공간이다. 

03. 달성파크 숲과빛의 풍경1
달성파크 숲과빛의 풍경. [출처=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관계자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며 국제적으로 디자인 역량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건설사로서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민희원 기자]

 

mhw@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