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융커 'EU, 미국산 콩 수입 확대·무관세 노력' 합의
트럼프-융커 'EU, 미국산 콩 수입 확대·무관세 노력' 합의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26 09:37:11
  • 최종수정 2018.07.2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EU 새로운 국면 열어"…무역갈등 완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EU의 대미 무역장벽 완화에 합의했다.

EU는 미국산 콩(대두)과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을 확대하고 관세 인하에 힘쓰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촉즉발로 치닫던 미국과 EU간 무역분쟁, 이른바 '대서양 무역전쟁' 위기가 일단 휴전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위원장은 2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무역분쟁 해결을 위한 양자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EU가 미국산 콩 수입을 즉시 확대하고, 비(非)자동차 제품에 대한 무관세·무보조금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EU가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도 늘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EU는 새로운 국면(new phase)을 열었다"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위한 빅데이(big day)"라고 평가했다.

융커 위원장은 미국과 EU가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동안 추가적인 관세부과 조치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