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에 25% 관세부과 유예하라"…美의회 제동법안 발의
"수입차에 25% 관세부과 유예하라"…美의회 제동법안 발의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26 10:46:18
  • 최종수정 2018.07.2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제무역위' 파급조사 완료시까지 유예 요구 초당적법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에 대한 최대 25%의 관세부과를 유예하도록 하는 내용의 초당적 법안이 25일(현지시간) 발의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공화당 라마 알렉산더(테네시) 상원의원과 민주당 더그 존스(앨라배마) 상원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관세부과가 미 자동차산업 일자리에 미칠 영향에 대해 독립기관인 미 국제무역위원회(USITC)가 조사,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할 때까지 부과를 유예하는 내용을 담았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무역전쟁을 피하기위해 방미한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백악관에서 만나, EU의 대미 무역장벽 완화에 합의한 가운데 미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적인 무역정책에 대한 제동을 걸었다고 전했다.

여당인 공화당은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입은 자국농가에 120억 달러의 긴급자금을 풀어 지원에 나서려는 것에 대해서도, 단기적 지원이 아닌 근본적 처방이 필요하다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알렉산더 의원은 "테네시 주 제조업 일자리의 3분의 1인 13만6000개가 자동차 일자리"라며 "무역전쟁을 하기보다는 호혜적 방향으로 움직이는 게 미국인 노동자에게 훨씬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스 의원도 미 자동차업체들이 지역사회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에 관한 모든 사실관계를 파악함으로써, 미 행정부에 책임감을 느끼도록 할 것이라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에 대해 EU가 할리 데이비슨 오토바이와 청바지 등의 보복관세로 맞대응하자, 유럽산 자동차에 대해서도 고율의 관세부과를 검토하라고 상무부에 지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2000억 달러(225조 원) 규모의 수입차에 25%의 관세부과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자 융커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담판을 짓기 위해 이날 백악관을 찾았다.

이날 두 사람이 양측의 무역협상이 진행하는 동안에는 추가적인 관세부과 조치를 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음에 따라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부과는 일단 유예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