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감염병 치료제 개발 전력투구”…제약계, 공동출자·개발 추진키로
“신종 감염병 치료제 개발 전력투구”…제약계, 공동출자·개발 추진키로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04-22 15:43:10
  • 최종수정 2020.04.2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신종 감염병 치료제 등을 비롯한 글로벌 신약개발의 조속한 성과 도출을 위해 공동출자·공동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공동출자·공동개발 추진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 사상 처음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1일 이사장단 회의를 열고 ‘코로나19’와 관련해 치료제·백신 개발 동향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환경 변화 전망, 그리고 제약 자국화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역할과 과제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GC녹십자와 SK바이오사이언스 등 일부 기업이 치료제·백신 개발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산업계에 대한 시대적 요구와 국민 기대에 미흡한 점이 많다는 자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방법론을 제시했다.

제2·제3의 코로나19가 빈번하게 발생할 것이라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전망을 토대로 개별 기업이 아닌 산업계 차원에서 역량을 총집결하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기업들이 공동투자하는 조인트 벤처(합작회사)를 설립하거나, 유럽의 IMI(혁신의약기구)와 같은 민·관 공동펀드를 설립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과거 어느 때보다 신약개발을 위한 회원사간 공동 R&D의 분위기가 성숙한 만큼 국산 신약을 만들어 이익이 나면 함께 나누고 실패하면 리스크를 함께 부담하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협회에서 관련 전문가들과 협의를 거쳐 공동출자·공동개발 방안을 구체화하면 산업계에서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원희목 제약협회 회장은 “다수의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전 인류의 생명과 동시에 국부 창출을 위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뛰어들었다”며 “반복될 수 있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발상 전환을 통한 산업계의 공동 연구개발 노력과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함께하는 범국가적 에너지가 총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jw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