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니아주 법원, 선거결과 확인 중단 명령...바이든 선거인단 확보 미지수
펜실베니아주 법원, 선거결과 확인 중단 명령...바이든 선거인단 확보 미지수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20-11-27 11:20:18
  • 최종수정 2020.11.2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컬로 판사 "증거 심리 전까지 결과 인증 금지”
바이든 당선인으로 인증한 주지사에 반대 목소리
선거인단 문제 '법정싸움'으로 이어지며 안갯속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사진=연합뉴스]

미 대선 관련 펜실베니아주(州) 주지사가 조 바이든을 대통령 선거 승자로 인증한다고 밝힌 가운데 주 법원에서는 선거 결과 확인 절차를 중단하라고 명령해 주목된다. 바이든 측의 선거인단 확보 문제가 법정 싸움으로 이어지면서 빨간불이 켜진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2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패트리샤 맥컬로(Patricia McCullough) 펜실베니아주 고등법원 판사는 주 공무원에게 선거 결과를 확인하기 위한 추가 절차를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맬컬로 판사는 명령에서 “올해 대선 결과 인증을 명백하게 하려는 추가 조치가 남아 있다”며 “주 정부는 27일 열리는 증거 심리 전까지 결과 인증이 금지된다”고 했다.

앞서 톰 울프(Tom Wolf) 펜실베니아 주지사는 바이든을 이번 대통령 선거의 당선인으로 인증한다고 발표한 바 있는데 이와 다른 의견을 보인 것이다.

펜실베니아주는 선거인단 20명이 걸린 주요 경합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불복 소송 지역 중 하나다. 마이크 켈리 연방 하원의원과 공화당 의원들은 우편 투표와 관련된 절차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고 주장하며 지난 21일 소송을 제기했다.

현재 선거인단 수는 바이든이 306명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232명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국내 언론과 외신의 잠정 집계일뿐 주 의회의 공식적인 승인 절차와 주요 경합지의 법정싸움 등이 남아 있어 아직까지는 결과를 단정하거나 예측하기 어려운 상태다.

더구나 지난 23일 에밀리 머피 연방조달청(GSA) 청장이 바이든측에게 공문을 보내 ‘대통령전환법 6절'에 따른 구비서류를 첨부해야 당선인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분명이 한 상태라, 이번 펜실베니아 고등법원의 중지명령은 바이든측의 적신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대통령전환법 6절에 따른 구비서류는 선거개표결과가 확정된 각 주의 선거인 확인서, 선거인 명부, 득표수에 대한 기타 확인서 등이 명시돼 있다.

앞서 조지아주에서는 브라이언 켐프(Brian Kemp) 주지사가 재검표 과정 결과 몇몇 카운티에서 문제점들이 발견됐다며 다시 추가적인 감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울프 주지사는 법원 명령에 대해 즉각 반발했다. 그는 “선거인단 선출 절차를 방해하고 다른 인증을 불가능하게 한다”며 “미국 250년 역사상 법원이선거인 지정을 위한 인증을 방해하는 명령을 내린 적은 없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