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대표 영장심사도 제입 맛대로"...특권의식 맹비난
與 "이재명 대표 영장심사도 제입 맛대로"...특권의식 맹비난
  • 장은진 기자
  • 승인 2023.08.19 16:12
  • 수정 2023.08.1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비회기 영장 청구' 野 요구에 "방탄 국회 만들 명분 쌓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인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서울 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인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서울 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9일 검찰의 백현동 수사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태도에 맹비난했다. 백화점쇼핑 하듯이 자기 마음대로 영장심사를 받고 있는 것은 특권의식에 절어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과 이 대표가 평상시 얼마나 특권의식에 절어 있는지를 다시 한번 방증해주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영장 심사와 관련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고 인과응보가 상식이 되는 나라를 만들자는 게 국민들의 꿈'이라고 말했다"면서 "자신도 똑같은 대우를 받는 것이 평등의 원칙에 부합하지 않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학생이 수능시험 치는 날짜를 자기 마음대로 정해 응시할 수 있는 특권을 달라고 요구한다면 우습지 않은가"라며 "죄지은 게 없다는 당당함이라면 검찰이 언제 영장을 청구하든 어차피 사필귀정이 될 텐데 무슨 걱정인가"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일반 국민과 똑같이 자신의 범죄 행위와 사법 처리의 필요성에 따라 법의 심판을 받으면 된다"며 "이 대표가 불체포특권을 포기하지 않고 방탄 국회를 만들 명분 쌓기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식을 가진 대다수 국민들은 이미 알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백현동 특혜개발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발언하고 있다. [출처=연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백현동 특혜개발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발언하고 있다. [출처=연합]

김 대표는 또 "민주당이 김대중 정신을 더 이상 모독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권력형 부정부패 사범에 불과한 이 대표가 마치 민주투사가 탄압받는 양 '코스프레'하는 것은 김대중 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부질없는 방탄 플랜을 모두 걷어 버리고 당당하게 영장 심사에 임하기를 바란다"며 "앞에서는 영장 심사에 제 발로 출석하겠다더니 뒤로는 '방탄 플랜'을 준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의 방탄 플랜은 영장 청구 시기를 내 마음대로 정하겠다는 억지를 부리는 것"이라며 "검찰이 회기 중 영장을 청구하면 '당의 분열을 위한 꼼수'라고 우기고 친명 의원과 개딸들을 동원해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키는 '꼼수 중의 꼼수'를 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입에 달고 사는 민생이란 결국 방탄이었다"며 "민주당과 이 대표가 치밀하게 방탄 작전을 세울수록 이 대표의 죄만 커지고 민주당은 민심에서 더욱 멀어질 뿐"이라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