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팔 이식 법제화 이후..첫 男 뇌사자 팔 이식 성공
손·팔 이식 법제화 이후..첫 男 뇌사자 팔 이식 성공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1-21 13:43:14
  • 최종수정 2021.01.2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 “62세 최모씨, 일상복귀 기대”

작업 중 사고로 오른팔이 절단된 남성의 팔 이식 수술이 성공했다. 손·팔 이식이 법적으로 허용되고 나서 첫 수술이다.

21일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에 따르면 수부이식팀 성형외과 홍종원 교수·정형외과 최윤락 교수·이식외과 주동진 교수는 뇌사 기증자의 팔을 업무 중 오른팔을 다친 남성에게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62세 남성 최모 씨는 2년 전 사고로 오른쪽 팔꿈치 아랫부분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몇 개월 후 세브란스병원 성형외과를 찾은 최 씨는 의수 등 추가치료를 받았지만 팔 이식에 대한 치료를 원했다.

1년여 동안 정형외과와 정신건강의학과 평가를 거쳐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에서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 장기이식 대기자로 등록했다.

손·팔 이식은 2018년 8월 법제화됐다. 절단 후 최소 6개월이 지나야 되고 환자가 등록된 병원에서 심장과 간, 신장, 폐 등 생명 유지에 필요한 장기를 기증하기로 한 뇌사자에게서만 손·팔을 기증받을 수 있다.

최 씨의 경우 이달 초 심정지로 뇌손상이 발생해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에 장기 및 조직을 기증한 뇌사자 보호자의 기증 동의로 팔을 이식받을 수 있었다.

최윤락 교수는 “손이 가지고 있는 운동기능과 감각기능을 최대한 살려 밥을 먹고, 씻고, 옷을 입고, 문손잡이를 돌릴 수 있는 등의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수술의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