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9위 운용사 우뚝' 미래에셋운용, 올해도 비약적 성장스토리 '지속'
'인도 9위 운용사 우뚝' 미래에셋운용, 올해도 비약적 성장스토리 '지속'
  • 장은진 기자
  • 승인 2023.11.20 16:33
  • 수정 2023.11.2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년 만에 24조원 운용사로 자리매김…항후 대체투자 등 활동 범위 확대 예정  
2023년 1월 인도 뭄바이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15주년 행사에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인도법인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사진=미레에셋자산운용]
2023년 1월 인도 뭄바이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15주년 행사에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인도법인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사진=미레에셋자산운용]

인도 내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로서 현지 운용사와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비약적 성장을 이뤄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올해도 성장 스토리를 이어가고 있다.

2006년 뭄바이에 법인을 설립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8년 1호 펀드를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인도 시장에 진출했다. 인도는 중국과 견줄만큼 매력적인 신흥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복잡한 세금 체계와 규제 등으로 인해 외국기업이 뿌리내리기 어려운 환경이다.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외국계 운용사들이 모두 철수했지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위기에 굴하지 않고 철저히 현지화 하는데 주력했고 적극적인 투자를 감행했다. 인도 비즈니스를 시작한지 15년을 맞이하는 올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4조원 가량을 운용하는 인도 내 9위 운용사로 성장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그룹 회장인 박현주 GSO(글로벌전략가)를 중심으로 국내에 머물지 않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 다양한 해외시장에 도전하고 경쟁하는 글로벌 자산운용사다. 이 가운데 인도는 미래에셋 그룹이 적극적인 비즈니스를 펼치는 국가 중 하나다.

최근 미래에셋그룹은 임원인사를 발표하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을 이끌고 있는 스와럽 모한티(Swarup Mohanty) 대표를 부회장으로 승진시켰다. 그룹 내 첫 외국인 부회장으로 그만큼 그룹이 인도 비즈니스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도에 집중하는 이유는 '성장성'이다. 경제 전문가들은 높은 경제성장률과 젊은 인구의 비중이 높은 인구 1위(14억명) 대국, 정보기술(IT) 강국이라는 장점 때문에 '퀀텀 점프'가 가능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박현주 회장도 지난 1월 뭄바이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15주년 기념 행사에 참여해 이같은 기대감을 시사한 바 있다. 박 회장은 "인도는 높은 교육열과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학, 높은 자존감 그리고 영어 공용화 등의 환경으로 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을 갖춘 나라"라며 "인도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오랜 시간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와 함께 성장해나가는 운용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인도법인은 올해 3분기 누적 35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인도법인 최대 연간 순이익인 지난해 371억원에 맞먹는 수치이자, 국내 운용사들의 실적과 비교하면 7위 수준이다. 지난 3분기에만 13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한 인도법인은 올해 다시 새로운 실적 기록을 세울 채비를 마친 상태다.

글로벌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대부분의 운용사들과 달리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 2019년 141억원에 불과했던 순이익이 2020년 155억원, 2021년 240억원, 2020년 371억원으로 5년 새 2.5배 넘게 증가했다. 국내 웬만한 중형 자산운용사의 연간 순이익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한 것이다.

인도법인 수탁고 그래프. [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수탁고 현황. [출처=미래에셋자산운용]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의 높은 잠재력과 성장성에 주목하며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2019년 11월 인도증권거래위원회로부터 운용지주사 체제로 전환을 승인받아 펀드 운용 및 자문뿐 아니라 부동산과 기업 등에 대출하는 NBFC(Non-Banking Financial Company), 인도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VC(벤처캐피털), 고액자산가 대상 자산관리서비스 등으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최근 미래에셋은 인도에 인하우스 인덱스 회사인 'Mirae Asset Global Indices(미래에셋 글로벌 인디시스)'를 설립했다. 전 세계에서 총 134조원 규모의 글로벌 ETF를 운용하고 있는 미래에셋은 글로벌 인디시스의 ETF 지수 개발을 시작으로, 유동성 공급과 운용까지 ETF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글로벌 ETF 운용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 인도 WM(Wealth Management) 시장의 빠른 성장에 발맞춰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지점을 설립, 국내 운용사 최초로 중동에 진출했다. 두바이는 지리적으로 인도와 가깝고 전체 인구 중 인도인 비중이 약 35%에 달해 인도 현지 펀드에 대한 투자수요가 크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의 9월말 기준 수탁고 24조원, 계좌수 550만개에 달할 정도로 WM비즈니즈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운용사 최초로 물류센터를 인수하는 등 대체 투자 분야까지도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다. 인도 물류시장은 90%가 소규모 물류업체에 의해 운용되는 등 인프라 부족으로 향후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물류센터와 데이터센터 등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투자자가 인도 기업에 간접 투자할 수 있는 펀드도 운용 중이다. 'TIGER 인도니프티50 ETF(453870)'과 'TIGER인도니프티50레버리지(합성) ETF(236350)'는 인도 증시 대표 지수인 '니프티(Nifty)50'을 추종한다. '미래에셋 인도중소형포커스펀드'는 인도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기업 중 시가총액 상위 100개 기업을 제외한 유망 중소형 종목에 투자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관계자는 "2006년 자본금 500억원으로 인도시장에 뛰어든 인도법인은 모든 해외 운용사가 철수한 금융위기를 겪으면서도 꿋꿋하게 버텨내며 종합금융회사로 성장했다"며 "인도의 성장스토리는 여전히 진행중인만큼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창출하고 발전시키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