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50주년] 홍현성 대표이사 “더 이상 건설에 얽매이지 말아야”
[현대엔지니어링 50주년] 홍현성 대표이사 “더 이상 건설에 얽매이지 말아야”
  • 안준용 기자
  • 승인 2024.02.06 14:58
  • 수정 2024.02.0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현성 대표 “최종 목적지, 국내 대표 건설사 아니다…새로운 가치 창조”
현대엔지니어링, 1974년 설립…작년 시공능력평가 4위 종합건설사 도약
홍현성 대표이사가 6일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 행사에서 장기근속 직원 및 신입사원과 함께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대표이사가 6일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 행사에서 장기근속 직원 및 신입사원과 함께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향후 50년 간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했다.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홍현성)은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인 ‘NEXT HEC’(Hyundai Engineering Co.,Ltd)를 공개했다. 행사는 우수사원 및 현장 등 특별공로자에 대한 포상을 시작으로, 50주년 축하 기념 영상 시청과 임직원에 미래 비전에 대한 공유 및 설명의 시간을 갖는 순서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 공개된 미래 비전인 NEXT HEC는 ‘CREATE THE GREAT’라는 슬로건 아래, ‘CREATE’는 유형의 가치인 건물과 시설뿐만 아니라 무형의 가치인 에너지와 서비스까지 포함하는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의미를, ‘GREAT’는 가장 완벽하게 여겨지는 상태인 ‘이상’(理想)을 표현한 단어로 최고의 품질과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홍현성 대표이사는 직접 미래 비전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의 최종 목적지는 국내 대표 종합건설사가 아니다”라면서 “미래 50년,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종합건설사를 초월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더 이상 건설에만 얽매이지 않고, 우리의 경영 패러다임을 건물이나 시설 등을 공급하는 ‘목적물 전달’에서 경제·인류·자연 등 우리 삶 전반에 가치를 전하는 ‘가치 제공’으로 전환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974년 ‘현대종합기술개발’이란 사명의 플랜트·인프라 설계 전문회사로 설립됐다. 1982년 현대엔지니어링으로 사명변경을 했으며, 2006년부터는 다양한 프로젝트 수행경험을 토대로 EPC(설계·조달·시공, Engineering·Procurement·Construction)사업에도 본격 진출했다. 2011년에는 현대자동차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성장에 한층 더 속도가 붙었다. 이후, 2014년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건설사인 ‘현대엠코’를 흡수합병함으로써 플랜트·인프라·건축·자산관리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 지금의 종합건설사로서 자리 잡았다.

지난 50년 간 꾸준한 성장을 지속해온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4위의 종합건설사로 올라섰다. 1974년 29명에 불과했던 임직원 수는 현재 7000여 명에 달하며, 설립 초기 1100억원 수준의 매출은 2022년 8조8000억원, 2023년에는 10조원을 초과하는 매출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사업 초기 한 해 동안의 수주액은 5억원 수준이었으나, 지난 2022년 한 해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한 물량은 15조원을 돌파했다. 현재까지 사업 진출에 나선 해외 국가 수도 65개국에 달할 정도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다.

현재, 현대엔지니어링 아파트 브랜드인 ‘힐스테이트’와 지식산업센터 브랜드 ‘현대 테라타워’ 등을 필두로 한 건축사업과 플랜트사업, 자산관리사업, 전기차충전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특히, 국내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사우디, 미국, 폴란드 등 해외에서도 다양한 대형 프로젝트를 수행함으로써 세계적인 EPC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한 신사업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기존 사업과 더불어 폐플라스틱 에너지화(P2E), 소형모듈원전(SMR, MMR), 수소, 해상풍력, 태양광 등 차세대 에너지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안준용 기자]

junyongahn0889@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